스포츠 > 스포츠일반

세리나, 언니 비너스에 역전승…톱시드 오픈 8강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4 09:22:41
이날 두 선수 나이 합계 79세19일로 WTA투어 사상 세 번째 많아
associate_pic
[아부다비=AP/뉴시스] 세리나 윌리엄스가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에 역전승을 거뒀다. 2018.12.27.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세리나 윌리엄스(9위)가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67위·이상 미국)를 제압하고 여자 프로테니스(WTA) 투어 톱시드 오픈(총상금 22만5000달러) 단식 8강에 진출했다.

세리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단식 본선 2회전에서 비너스에 2-1(3-6 6-3 6-4)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세리나는 비너스와 상대 전적에서 19승 12패로 우위를 이어갔다.

1980년생 비너스와 1981년생 세리나의 이날 경기 나이 합계는 79세19일로, WTA 투어 사상 세 번째로 많은 두 선수 나이 합계 기록이었다.

두 선수 나이 합계가 가장 많은 WTA 투어 단식 경기는 1981년 당시 46세였던 러네이 리처즈(미국)과 34세였던 마리 핀테로바(체코)로 81세348일이다.

2위는 2004년 47세였던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와 31세였던 에이미 프레지어(이상 미국)으로 두 선수 나이 합계는 79세28일이었다.

세리나는 지난 12일 베르나다 페라(60위·미국)에 승리한 데 이어 공식 대회 2연승을 달렸다.

세리나는 3회전에서 셸비 로저스(116위·미국)와 레일라 페르난데스(120위·캐나다) 경기 승자와 붙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