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지지율, 40%대 붕괴…5%p 급락해 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4 10:20:27
부정평가 7%p 급등 53%…긍-부정 격차 14%p 확대
associate_pic
[하동=뉴시스]배훈식 기자 = 집중호우 피해현장 방문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를 찾아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08.12.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40%대가 무너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되면서 고스란히 지지율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갤럽은 8월2주차(11~13일)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결과 응답자 가운데 39%가 '잘 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전주 대비 5%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취임 후 최저치다.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전주 대비 7%포인트 급등해 53%로 집계됐다. 이는 취임 후 최고치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평가 보류는 3%, 모름·응답 거절은 5%로 집계됐다.

지난주까지 5주 연속 긍·부정률 모두 40%대 중반, 3%포인트 이내였던 차이가 14%포인트로 크게 벌어졌다.

이 수치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퇴 당시였던 지난해 10월 셋째 주(긍정 39%, 부정 53%)와 동률이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