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카카오페이지, 콘텐츠 제작사 '크로스픽쳐스' 인수…글로벌 슈퍼 IP 키운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4 15:48:03
associate_pic
(사진=카카오 제공)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카카오페이지가 글로벌을 무대로 영화, 드라마 등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는 크로스픽쳐스의 지분 49%를 58억8000만원의 자금을 투입해 확보했다고 14일 밝혔다.

크로스픽쳐스는 2003년 미국 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한국, 인도, 일본, 중국, 미국 총 5개국에서 약 50여개의 콘텐츠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대표작으로 영화 ‘수상한 그녀’의 인도 리메이크 버전 ‘Oh! Baby’를 제작해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이끌었다. 또 중국 영화 ‘용의자 X의 헌신’을 제작해 중국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국내에서는 드라마 ‘마음의 소리’, ‘치즈인더트랩’, ‘닥터진’, 영화 ‘시선’을 제작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카카오페이지와 크로스픽쳐스는 글로벌향 ‘슈퍼 지식재산권(IP)'을 함께 만들어갈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지가 기존에 진행해왔던 ‘슈퍼웹툰 프로젝트’와도 차별화된 것으로, 애초 기획부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영상 제작을 크로스픽쳐스와 함께 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 이진수 대표는 "크로스픽쳐스는 원작 IP를 기반으로 한 기획·개발 능력이 탁월하다"며 "함께 글로벌을 사로잡을 ‘슈퍼IP’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