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복날에 왜 고기 먹나, 도살 멈춰라"…채식단체, 호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5 16:30:49
"보신탕은 개을 죽이고 인간의 건강도 죽여"
"동물에 대한 억압·착취와 도살을 중단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비건(Vegan) 세상을 위한 시민모임(비시모) 회원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말복, 개도살 금지법 제정 및 비건 채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8.1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채식주의 단체가 15일 말복을 맞아 개, 고양이 등 도살을 금지하고 채식을 하자는 제안을 했다.

'비건(Vegan채식주의자) 세상을 위한 시민모임(비시모)' 회원들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말복, 개도살 금지법 제정 및 비건 채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개는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반려동물로 개를 먹는 악습은 하루빨리 없어져야 한다"며 "복날에는 육류 보양식을 먹는 게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그릇된 고정관념을 타파하고 그 대안으로 건강한 비건채식을 제안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내에서는 매년 약 100만 마리의 개들이 인간의 식탁위에 오르기 위해 희생되고 있다"며 "하지만 보신탕은 개를 죽일뿐만 아니라 인간의 건강도 죽이고 있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비건(Vegan) 세상을 위한 시민모임(비시모) 회원들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말복, 개도살 금지법 제정 및 비건 채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8.15.  scchoo@newsis.com
이어 "많은 사람들이 무더위를 이기기 위해 육류를 섭취하는 것이 건강에 좋은 것으로 잘못 알고 있다"며 "그러나 육식은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 등 모든 질병의 첫번째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매년 전세계적으로 2000억마리의 육지동물과 수생동물들이 식용으로 희생되고 있다"며 "동물에 대한 억압과 착취, 도살을 하루빨리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