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 각료 4명, '전범 합사' 야스쿠니 4년 만에 참배 강행(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5 17:14:49
고이즈미 환경상·하기우다 문부상·에토 영토담당상·다카이치 총무상
2차내각 들어 최다...아베 총리는 8년째 공물 전달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태평양전쟁 패전 75주년을 맞은 15일 일본 도쿄의 야스쿠니 신사에서 한 남성이 욱일기를 몸에 두르고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진 않았으나 공물을 바쳤다. 2020.08.15.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5일 A급 전범을 합사한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8년째 공물을 봉납했다고 NHK 등이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제2차 세계대전 패전을 의미하는 '종전의 날'을 맞아 다마구시료(玉串料)라는 공물을 야스쿠니 신사에 보냈다.

아베 총리는 사비로 구입한 다미구시료를 자민당 다카토리 슈이치(高鳥修一) 총재보좌역을 통해 '자민당 총재 아베 신조'라는 명의로 야스쿠니 신사에 전달했다.

제2차 아베 내각 발족 후 지난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해 한중 등의 거세 비판을 받은 아베 총리는 이후 참배하는 대신 종전의 날에 매년 공물을 냈다.

아베 총리의 공물을 대납한 다카토리 총재보좌역은 기자단에 "총재(아베 총리)가 지금 평화의 초석이 된 전몰자들에 대해 진심으로 경의와 감사의 뜻을 표하고 영혼의 평안과 영구적인 평화를 기원한다는 말을 전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밝혔다.

한편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아들인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郎) 환경상과 아베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 등 각료 4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고이즈미 환경상과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은 종전의 날에 일본 각료로선 4년 만에 처음 야스쿠니 신사를 찾았다.

이들 두 사람은 작년에도 자민당 간사장 대행과 중의원 의원 신분으로 야스쿠니를 방문한 바 있다.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영토담당상과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도 각각 야스쿠니 신사를 방문했다.

각료 4명이 패전일에 야스쿠니를 참배한 것은 2차 아베 내각 출범 이래 가장 많은 수자다.

아베 총리가 일본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다시 공물을 바치고 현지 각료들이 참배한데 한중 정부 등은 크게 반발했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 등이 합사된 곳으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곳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