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규확진 324명중 국내 315명…3월8일 이후 처음으로 300명대 급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21 10:28:50  |  수정 2020-08-21 11:08:13
제주 제외한 전국에서 확진자 늘어나…수도권 244명
서울 125명·경기 102명·인천 17명·강원 9명·부산 8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성북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0.08.21.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서울과 경기 지역 집단감염이 교회를 중심으로 확산하면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24명으로 집계됐다. 3월8일 이후 처음으로 300명대를 넘어섰다.

특히 국내 발생은 315명으로 7일 연속 세자릿 수를 기록하게 됐다.

신규 확진자는 제주를 제외하고 전국 16개 지방자치단체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등 수도권에서만 244명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국내 발생 현황에 따르면 21일 오전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오전 0시 이후 하루 사이 324명 늘어난 1만6670명이다.

최근 일주일새 신규 확진자 수는 15일 166명, 16일 279명, 17일 197명, 18일 246명, 19일 297명, 20일 288명, 이날 324명 등 총 1797명이다. 하루 평균 256.7명에 달한다.

감염경로를 보면 국내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 수가 315명, 해외 유입이 9명이다.

최근 2주일간 국내발생 확진자는 1986명이다. 2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141.8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지역별로 서울 125명, 경기 102명, 인천 17명, 강원 9명, 부산 8명, 대전과 경북 각각 6명, 광주와 전북 각각 5명, 경남과 대구 각각 4명, 세종과 충북 각각 3명, 울산 1명 등이다.

전국적으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집회 관련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서울에서는 지난 20일 오후 6시 기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 7명, 광화문집회 관련 확진자 10명이 확인됐다.

경기에서도 전날 오후 5시 기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 10명, 광화문집회 관련 확진자 2명이 나타났다.

이외 강원도에서는 원주 체조교실, 충남 천안에서는 동산교회, 광주 유흥시설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9명으로 내국인이 5명, 외국인이 4명이다. 3명은 검역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나타났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265명 늘어 2241명이 됐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6명이 늘어 18명이 확인됐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57명이 늘어 총 1만4120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84.71%를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는 2명 늘어 309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1.85%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