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 건강/질환

아토피→호흡기 질환 예측하는 바이오마커 발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25 10:05:17
연세대 의대-하버드대 의대 공동연구
'FABP5' 물질 바이오마커로 제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연세대 의과대학 피부과 박창욱 교수, 이광훈 명예교수, 알레르기내과 박중원 교수, 양산부산대병원 이정수 교수 연구팀. (사진=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제공). 2020.08.25. hong1987@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아토피 피부염이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까지 진행되는 것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가 발견됐다.

박창욱, 이광훈 연세대 의대 피부과 교수, 박중원 알레르기내과 교수, 이정수 양산부산대병원 교수 연구팀은 미국 하버드대 의대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알레르기 행진(알레르기 질환이 연령에 따라 형태를 달리하며 나타나는 현상)'을 예측할 수 있는 물질을 발견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팀은 아토피피부염 50명, 아토피피부염 호흡기 알레르기 50명, 피부질환이 없는 건강한 21명 등 총 121명의 피부 조직을 수집해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아토피피부염이 호흡기 알레르기까지 악화된 집단에서는 아토피만 있는 군, 정상군 집단과 비교해 단백질 FABP5(Fatty acid binding protein 5)의 발현이 뚜렷하게 증가했다.

FABP5는 지질의 운송, 대사 등에 관여하는 기능을 가진 물질로 아토피피부염 환자의 병변 부위뿐 만 아니라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 환자의 폐에서도 증가함을 보였다. 연구팀은 FABP5를 알레르기 행진을 예측할 수 있는 하나의 바이오마커로 제시했다.

아토피피부염은 피부 가려움증과 건조함을 동반하며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대표적인 만성 재발성 피부질환이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에 따르면 아토피피부염은 주로 어린 소아에서 발생해 영유아기에는 유병률이 20%에 육박하고, 학령기는 10% 전후, 성인기에는 1~3%로 전 연령에 걸쳐 영향을 미치는 질환이다.

아토피 피부염을 시작으로 천식, 알레르기 비염 등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으로 진행 및 악화할 경우 환자의 일상생활에 제한이 생기거나 심하게는 생명에 위험을 줄 수 있다. 이를 예방 및 관리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알레르기 발전 가능성을 예측해 개인별 치료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

박창욱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만성적이고 난치성인 아토피피부염 환자에서 호흡기 알레르기 질환으로의 이행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발견했다"며 "앞으로 환자들의 경과와 예후를 예측해 추후 치료 방향을 설정하고 환자 교육에도 도움을 줘 환자들의 삶의 질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이바이오메디슨(eBioMedicine, IF 5.73)' 최신호에 게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