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與 "국토위 떠나라" 요구에 박덕흠 "당에 사보임 요청"(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25 16:45:07
與 "의혹 사실이라면 국회 권능 사적으로 악용"
박 "언론보도 왜곡돼…전날 사보임 요청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미래통합당 박덕흠 의원 . 2020.04.27.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5일 가족 명의의 건설사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언론보도로 제기된 미래통합당 박덕흠 의원을 향해 국토위를 떠날 것을 요구하자, 박 의원은 당에 스스로 사·보임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덕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국토위원회에서 신상발언을 요청해 "의정활동을 하는 동안 한 번도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해 제 권한을 사용한 적이 없다"면서도 "동료 의원들과 당에 부담을 줄 수 없다는 생각에서 어제 사보임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가지 언론보도가 왜곡된 부분이 많이 있다. 그 부분은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박 의원을 향해 국토위원에서 물러날 것을 강하게 요청했다.

민주당 허영 원내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MBC '스트레이트' 보도에 따르면 박 의원이 2015년부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지위를 이용해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에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했다.

허 원내부대표는 "박 의원이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특정 내용을 질의하면 박 의원 아들 명의의 건설회사가 기술사용료 명목으로 공사에서 이익을 취하는 구조가 실현됐다"며 "이렇게 아들 명의의 건설회사가 취한 수익은 서울시 공사에서만 33억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박 의원은 2016년 말 '재건축특혜 3법'에 찬성표를 던져 73억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따라 국토위 정책결정에 상당한 이해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받은 바 있다"며 "언론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박 의원은 국회 권능을 사적으로 악용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 원내부대표는 "적당히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 불신을 해소하기 위한 엄정하고 신속한 결단이 필요하다"며 "이에 지금 즉시 국토위에서 다른 상임위원회로 사보임할 것을 박 의원과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께 간곡히 당부드린다. 지금까지 언론보도를 통해 제기된 내용만으로도 그 이유는 충분하고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강조했다.

국토위 소속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들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 의원의 국토위 사보임을 요구했다.

민주당 강준현·장경태·조오섭·진성준·홍기원 의원과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등은 기자회견에서 "박 의원에 대한 언론보도 내용은 다주택 보유에 따른 이해충돌 발생 문제를 넘어서 특정 상임위의 권한을 이용해 가족 등 특수관계인에게 특혜와 이익을 제공한 심각한 사건에 해당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걱정스러운 것은 우리 국민들께서 국회의원들이 국토위 정책을 결정하고 법률을 개정하는 구조에 대해 심각한 불신과 우려를 갖고 나아가 분노를 표출하고 계신다는 점"이라며 박 의원을 다른 상임위로 이동시켜 줄 것을 통합당에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