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의료계 집단휴진에 정부 업무개시 명령…'적절' 51% vs '일방적' 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27 09:33:27
중도층에선 응답 팽팽…'적절' 44% vs '일방적' 50%
무당층에선 '일방적' 응답 52%…적절 평가보다 많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그래픽 제공 = 리얼미터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국민의 절반은 의료계 집단휴진을 맞아 정부가 업무개시 명령을 내린 데 대해 '적절한 결정'이라고 판단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집단휴진에 나선 수도권 전공의와 전임의들에게 업무개시 명령을 발동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한 결과, '진료 공백 우려 방지 등을 고려한 적절한 결정'이란 응답이 51.0%로 조사됐다. '의료계와 충분한 대화 없이 나온 일방적 결정'이라는 응답은 42.0%였다. '잘 모름'은 7.0%였다.

권역별로는 광주·전라(적절한 결정 67.9% vs. 일방적 결정 23.4%)와 대전·세종·충청(53.8% vs. 37.2%), 서울(51.2% vs. 42.3%)에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반면 대구·경북(38.4% vs. 59.0%)에서는'일방적 결정'이라는 평가가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적절한 결정 66.1% vs. 일방적 결정 28.5%)와 30대(59.0% vs. 39.6%)에서는 적절한 결정이라는 의견에 더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0대에서는 (39.7% vs. 58.0%) 일방적 결정이라는 의견에 더 공감했다.

이념성향별로 보면 자신이 '진보층'이라고 대답한 응답자 사이에선 적절한 결정이라는 평가가 76.1%로 일방적 결정(20.0%)이라는 응답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다만 보수층에서는 (35.5% vs 55.8%) 정반대 결과였다. 중도층에서는 (43.9% vs 50.0%) 두 응답이 팽팽하게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85.3%가 적절한 결정이라고 평가해 압도적인 지지를 보였다. 반면 미래통합당 지지층 사이에선 77.4%가 일방적 결정이라고 정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무당층에서는 일방적 결정이라는 응답이 52.3%로 적절한 결정(33.0%)이라는 응답보다 20%포인트 가량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26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576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8.7%의 응답률)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