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변한 것은 안철수 대표 눈빛 같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04 09:23:59
'문재인 정부는 패륜정부' 발언에 발끈
"OECD 국가 확장재정정책으로 가계부채 안정적 관리"
"새 정치로 국민기대 한 몸에 받던 초심으로 돌아가라"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경기도)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가계지원 경제회생을 위한 국채발행이 왜 패륜이냐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발끈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박근혜 레이저 눈빛 닮아간다, 청개구리 대통령'이라고 비방하더니 급기야 문재인 정부를 '빚 내서 생색내고 미래세대에 갚게 하는 패륜정부'라는 망언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무리 정치적 상대이고 감정이 있더라도 대통령은 대표를 포함한 5000만 국민이 뽑은 국가의 대표라는 사실을 잊지 않으면 좋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외국과 달리 우리는 가계지원을 아낀 결과 국가부채비율은 불필요할 정도로 낮은 반면 가계는 최악의 빚을 지고 있다"며 "자녀교육비를 아껴 부자가 된 아버지 밑에 자녀들은 모두 빚쟁이가 된 집안과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OECD 국가들은 국채비율은 높아도 경제위기에는 국가부채를 늘리고 확장재정정책으로 이전소득을 높이며 가계부채를 안정적으로 관리한다. 그런데 우리는 신화에 불과한 국채비율 40%에 매달려 가계소득 지원을 외면한 결과 가계부채는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경제위기에 가계부채증가 억제하고 경제회생 시키려고 다른 나라보다 턱없이 적은 국채 조금 더 발행한 것이 패륜인가. 오히려 안그래도 과도한 재정건전성 유지한다고 가계지원 경제회생에 필요한 국채발행 회피하여 민생경제 망치는 것이 패륜 아닌가"라고 안 대표에게 물었다.

또 "변한 것은 대통령 눈빛이 아니라 대표의 눈빛 같다"고 비난했다.

이 지사는 "'도를 넘은 것(悖倫)'은 경제와 민생 살리려 위기극복 전념하는 문재인 정부가 아니라 국민은 안중에 없이 당리당략으로 국정 발목잡기하는 안 대표님과 보수야당 같다"며 "새정치 기치 들고 국민기대 한 몸에 받던 그 시절 초심으로 돌아가라"고 충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