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편의점·백화점 거스름돈, 계좌로 바로 받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08 06:00:00
한은,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 본격 개시
미니스톱 2570개점, 3일부터 서비스 도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편의점과 백화점, 마트 등에서 물건을 사고 남은 거스름돈을 은행 계좌로 바로 입금해주는 서비스가 본격 개시됐다.

한국은행은 한국미니스톱과 현대백화점, 이마트24와 함께 추진하는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를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먼저 한국미니스톱 2570개점이 지난 3일부터 서비스를 시행했고 내부 전산 시스템을 구축 중인 현대백화점 15개점과 현대아울렛 8개점, 이마트24 5000개점은 11월말부터 12월초까지 순차적으로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를 도입할 예정이다. 앞서 한은은 지난 4월 이들 유통업체 3곳과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는 한은이 추진하는 '동전없는 사회' 2단계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유통업체 매장과 가맹점에서 현금과 상품권으로 물건을 계산한 뒤 생긴 잔돈을 이용자의 은행 계좌로 입금해주는 서비스다. 모바일 현금카드의 QR코드와 바코드, 실물 현금카드를 매장 단말기에 인식하면 계좌로 잔돈이 입금 처리되는 식이다. 이번 서비스 시행으로 동전 발행과 유통 비용은 줄어들고, 거스름돈 보유에 따른 불편함도 덜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associate_pic

현재 농협, SC제일, 우리, 신한, 수협, 전북, 대구, 경남, 부산, 제주, 농·수협 등 12개 기관에서 발급한 현금카드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기업, 하나, 국민, 산업, 광주은행도 연말까지 서비스 도입에 나설 예정이다. 은행간 업무 처리를 위한 현금카드 공동망 운영은 금융결제원이 담당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