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서울 전셋값 63주째 상승 행진…이번 주도 0.09% 올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0 14:00:00
한국감정원 9월 첫째 주 전세가격 동향
0.11→0.09→0.09% 지난주 오름폭 유지
강동구·마포구 0.15% 가장 상승률 높아
코로나19 영향 거래 위축 속 전세 품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63주 연속 상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상승폭도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하며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1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0.09% 상승했다. 지난해 7월 첫째 주 이후 63주 연속 상승세다. 

이번 주 전세가격 상승률은 지난주(0.09%)와 같은 수준이다. 8월 첫째 주를 정점으로 4주 연속 둔화(0.17→0.14→0.12→0.11→0.09→0.09%)되던 흐름이 이번 주 끊어진 것이다.

최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공개석상에서 '전세시장이 안정화 되고 있는 중'이라는 주장을 펴며 제시해 온 근거가 사라져 버린 셈이다.

서울 아파트 전세시장은 임대차2법 시행과 거주요건 강화 등으로 매물 부족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역세권이나 교육환경이 양호한 지역 위주로 두드러진 상승세가 나타나고 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거래활동이 위축된 가운데 전세 매물부족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치구별로는 마포구(0.15%)와 강동구(0.15%)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마포구는 아현·공덕·도화동 대표단지나 소형평형 위주로, 강동구는 강일·명일·상일동 중심으로 많이 올랐다.

이어 송파구(0.13%), 강남구(0.12%), 성북구(0.12%) 등이 뒤를 이었다. 송파구는 잠실·신천동 등 중형 평형 위주로, 강남구는 학군이 양호한 대치·도곡동 위주로 올랐다. 성북구는 길음뉴타운과 종암동 신축 위주로 수요가 몰리며 전세가격이 많이 올랐다.

경기도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21%로, 지난주(0.21%)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associate_pic
용인 기흥구(0.45%)는 교통 환경이 양호한 동백·구갈동 위주로, 수원 권선구(0.45%)는 호매실지구 내 구축 위주로, 광명시(0.43%)는 하안동 저가 단지 위주로 수요가 몰렸다. 반면 파주시(-0.08%)는 운정신도시 내 동패동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하락 전환했다.

인천 지역 전셋값 상승률은 0.14%로 지난주(0.13%) 보다 확대됐다. 연수구(0.37%)가 송도·동춘동 신축 위주로 많이 오르면서 인천 전세가격 상승세를 이끌었다.

계양구(0.22%)는 작전·효성동 저가 단지 위주로, 미추홀구(0.21%)는 용현·주안동 신축 대단지 위주로 많이 올랐다. 남동구(-0.04%)는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15% 올라, 지난주(0.15%)와 같은 상승폭을 유지했다.

시도별로는 세종(0.87%), 울산(0.42%), 충남(0.22%), 경기(0.21%), 대전(0.21%), 충북(0.15%), 인천(0.14%), 강원(0.13%), 부산(0.11%), 서울(0.09%), 대구(0.09%) 등 모든 지역이 상승했다. 지난주 유일하게 하락했던 제주도 이번 주 0.01%로 상승 반전했다.

한편 정부는 전셋값이 안정세를 되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현미 장관은 최근 국회에서 "전세가격 상승률이 6~7월 일부 높았던 시기가 있었지만 그 폭이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에 시간을 두고 보면 점차 안정세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