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분당 차병원, 김석화 교수 합류..선천적 얼굴기형 치료 권위자

등록 2020.09.10 16:03: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성남=뉴시스]김석화 교수


[성남=뉴시스]신정훈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은 선천적 얼굴기형 치료 수술의 국내 최고 권위자로 꼽히는 전 서울대학교병원 김석화 교수가 14일부터 진료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김 교수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대학원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1990년부터 뉴욕 대학교에서 안면기형 수술을 전공했다.

또 국내 최초로 사지연장 수술법으로 잘 알려진 일리자로프 수술법을 안면기형에 적용했으며, 안면기형 환자의 뼈를 2배 이상 빨리 늘리는 수술법과 인중 양쪽이 갈라진 환자를 한번의 수술로 교정하는 수술법을 개발해 국내 소아성형 분야를 개척해 왔다.

특히 얼굴 반쪽이 덜 자란 반안면왜소증 및 뇌수술 후 얼굴 성형수술이 필요한환자를 치료한 명실상부 얼굴 기형 치료의 세계 권위자 중 한 명이다. 뿐만 아니라 1996년부터 ‘동그라미회’를 결성해 매년 가정 형편이 어려운 5~6명의 얼굴기형 환자를 무료로 수술해주고 있다.

김석화 교수는 “산과, 소아과 분야의 세계 최고의 명성을 가진 차병원의 의료진으로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특히 고위험 산모와 태아치료에 집중하고 있는 차병원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소아외과 의료진과의 협진으로 세계적인 고위험 태아치료 센터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