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정은, 황해도 수해 현장 1달 만에 다시 찾아…민생 행보 계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2 10:34:35
"마을 자태 드러나" 만족…농작물 피해에는 심려
수해 복구 집중하며 '삼중고' 민심 달래기에 총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김정은 동지께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피해 복구 건설 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2020.09.12.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수해 현장을 한 달 만에 다시 찾아 복구 작업을 지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김정은 동지께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피해 복구 건설 현장을 현지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6일 은파군 수해 현장을 방문해 양곡 지원, 인민군 투입 등을 지시한 바 있다. 그는 1달여 만에 다시 이 곳을 찾아 건설 현장을 돌아보며 복구 사업 진행 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김 위원장은 농장지역 마을이 복구된 것을 바라보면서 "불과 30여일 만에 선경 마을의 자태가 드러난 것은 자기 당에 대한 충성심과 자기 인민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지닌 우리 인민군대만이 창조할 수 있는 기적"이라며 기뻐했다.

그는 "우리 당에 있어서 인민의 믿음에 보답하는 것보다 더 중차대한 사업은 없다"며 "그래서 당은 모든 국가적 잠재력을 인민의 행복을 지키기 위한 사업에 총동원시켜 전례없는 대복구 전투를 전개하고 혁명적 당군을 전국 각지의 자연재해 복구 전선에 주력으로 내세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수해 복구 현장을 방문해 농작물의 생육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2020.09.12.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그러면서 "각급 당 조직들과 정치기관들에서는 인민의 행복을 창조하기 위한 대전에 인민군대를 부른 당중앙의 의도를 똑똑히 인식하고 한 삽의 모래를 떠도, 블록 한 장을 쌓아도 일심단결의 성새를 쌓는 자각을 가지고 해나가도록 교양사업을 더욱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홍수에 침수된 논을 둘러보며 농작물 생육 상태를 살피고 심려를 표했다.

그는 "비록 손실은 있지만 봄, 여름 내 농장원들이 성실한 땀을 바쳐 힘들게 애써 가꾼 농작물들을 쉽사리 포기할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농업부문 일꾼(간부)들과 근로자들이 맥을 놓지 말고 분발해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고 소출을 높이기 위해 마지막까지 이악하게(악착스럽게) 책임적으로 투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과 당 중앙위원회 간부인 리일환·조용원·김용수·현송월, 박창호 당 황해북도위원장 등이 동행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김정은 동지께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피해 복구 건설 현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2020.09.12.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이날 신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은 흰색 상의를 벗고 반소매 상의만 입은 채 현지를 둘러보는 모습을 연출했다.

김 위원장은 수해 현장의 복구사업을 직접 진두지휘하는 민생 행보를 이어가며 대북제재, 코로나19, 수해로 인한 삼중고를 겪고 있는 민심을 달래는 데 주력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다음달로 다가온 노동당 창건 기념일(10월10일)까지 장마철 폭우 및 태풍으로 인한 피해 복구를 마치기 위해 인민군과 평양 당원을 각지에 투입하는 등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한편 신문은 제2수도당원사단이 함경북도 김책시 피해 복구 현지에 도착해 공사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제1수도당원사단은 지난 9일 함경남도 피해 복구 현장에 도착해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