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코로나+독감 트윈데믹 우려…독감백신 무료 접종 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5 22:49:57
코로나19 특위 비대면 회의 개최
"통신비 예산 취약층에 사용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민의힘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는 15일 2차 비대면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20.09.15. (사진=국민의힘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국민의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에 대비해 전 국민에게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는 15일 2차 비대면 회의를 개최하고 "많은 전문가들이 독감과 동시유행인 '트윈데믹' 발생을 우려하고 있다"며 "독일, 프랑스 연구진은 코로나 중복 감염시 전파력이 최대 2.5배 증폭한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실제 국내서도 독감, 코로나 중복 감염자가 발생한 사례가 있는 것으로 발표됐다"며 "다가오는 가을, 겨울 '트윈데믹'이 실제 발생했을 경우 중환자 발생은 코로나 환자만 발생했을 때보다 급증할 것이 분명하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통신비 2만원 지원 대신 '독감 백신 전 국민 무료접종'과 코로나 19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저소득층,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지원'이 필요하다"며 "(통신비에 편성된) 9000억원의 국민혈세는 독감 백신 전국민 무료접종과 저소득층, 독거노인 등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으로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위는 이날 독감 동시 유행 대책과 독감 백신 전 국민 무료접종 외에도 ▲정부 항체 조사 결과 ▲신속항원진단키트 보급 필요성 ▲광역·기초자치단체의 코로나 대응 역할 의무화 등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