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가 바꾼 풍경…산재 심사 청구도 비대면으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6 12:00:00
근로복지공단, 비대면 영상 회의로 전환
청구인, 영상 진술…자료 제출도 온라인으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근로복지공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산재보험 심사 청구 심의 회의를 비대면으로 전환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4일 시범 실시된 심의회의가 영상통화로 진행되고 있다. 2020.09.16. (사진=근로복지공단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근로복지공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산재보험 심사 청구 심의 회의를 비대면으로 전환했다고 16일 밝혔다.

산재보험 심사 청구 제도는 산재보험급여 결정 처분에 이의가 있는 경우 재해 노동자 등의 권리를 구제하기 위한 제도다.  불이익 처분을 시정하고 국민 권리 침해를 예방하기 위한 취지로 운영되고 있다.

산업재해 보상보험 심사위원회(심사위원회)는 노·사 단체가 각각 추천한 위원과 공익위원으로 구성되며 사건을 심의하게 된다. 지난해 기준 누적 9110건의 심의가 이뤄졌으며, 3447건에 대해 청구인 참석이 이뤄졌다.

위원회는 청구인이 직접 구술을 원할 경우 참석을 허용하고 있는데 올해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영상 회의 방식을 도입하게 됐다.

청구인은 영상통화·스마트TV 등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회의를 통해 재해노동자의 상병 상태, 사실 관계에 대한 진술 및 질의를 진행할 수 있다.

사진·문서 등의 증거 자료 역시 심사위원회 카카오톡 계정을 통해 온라인으로 제출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