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진단검사수 임의 조정은 근거 없는 주장…원천적으로 조작 불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6 12:38:48
"진단검사 대부분 민간 수행…전 과정 기기에 실시간 기록"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2020.09.16.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기자 = 정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임의적으로 조정한다는 의혹에 대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정부가 시기별로 진단검사의 건수를 임의로 조정하거나 그 결과를 조작한다는 근거 없는 주장이 반복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검체의 채취는 전국의 621개소의 선별진료소에서 실시되며 이 가운데 보건소 260개소를 제외하고 나머지 대부분은 민간의료기관으로서, 정부가 검사 건수를 임의로 늘리거나 줄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김 총괄대변인은 "진단검사도 대부분 민간 약 150개곳의 기관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모든 과정이 PCR 기기에 실시간으로 기록돼 검사 결과를 조작하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검사량이나 결과를 인위적으로 조정하려면 모든 선별진료소와 검사기관의 인력이 이러한 조작에 협조해야 가능한 일"이라며 "이는 현실적으로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진자 수가 검사 수에 따라 달라지는 데도 분모에 대한 언급 없이 확진자 수만 발표하고 있는 것은 그간 꾸준히 비판돼왔음에도 마이동풍"이라며 "주말에는 검사인력이 줄어 검사 수가 감소하는데도, 마치 방역의 성과가 나타나 확진자수가 감소했다는 식이다. 그러니 필요할 때 검사를 늘려 공포를 조장한다는 의심이, 정부가 방역을 다른 목적에 이용한다는 의심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도 지난 14일 "방역당국은 있는 그대로의 상황을 토대로 항상 전문가들의 의견을 들어 코로나19 유행 억제와 치명률을 낮추고 희생을 최소화하느냐만 머리에 있다"며 "필요할 때 검사를 늘린다 이런 개념 자체는 질병관리청의 머릿 속에, 가슴 속에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