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1천만건 응답소 민원 빅데이터 AI로 분석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7 11:15:00
市, 'AI 기반 응답소 민원분석 시스템' 구축
주요정책 보완하고 실시간 이슈도 발굴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17일 'AI 기반 응답소 민원분석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서울시 제공) 2020.0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가 1000만건의 응답소 민원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한다.

서울시는 17일 'AI 기반 응답소 민원분석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응답소는 신속하고 투명한 민원처리를 위해 2014년부터 서울시에서 운영 중인 통합민원시스템이다. 지난 6년간 누적된 민원 데이터가 1000만건에 달한다.

AI를 통해 실시간 자동 분석되는 민원빅데이터는 시 주요 정책으로 이어진다. AI는 민원 안에 숨어있는 사회적 이슈도 발굴한다. 새로운 정책 수립을 위한 중요 자료로 활용된다.

시와 자치구의 정책결정자와 실무담당자는 '민원종합상황판'을 통해 AI가 실시간으로 분석해낸 결과를 한눈에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민원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AI의 정밀 분석을 통해 다양한 검색 옵션 추가도 가능하다. 정책민원 현황을 통해서는 새로운 정책의제를 발굴하고 접수량과 상승세를 고려한 실시간 민원순위도 제공된다. 정책 변화에 대한 시민 체감도를 측정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응답소 민원분석시스템 실시간 민원종합상황판. (이미지=서울시 제공) 2020.09.17. photo@newsis.com
긴급안전민원 학습을 통해선 신고의 신속 처리는 물론 재해나 질병발생 등 유사시 신속한 초기 대응체계 구축도 지원된다.

지난 7월1일 시범 오픈한 AI기반 응답소 민원분석시스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 수행 과정에 민원으로 접수된 다양한 시민의 의견과 제안들을 표출해 주고 있다. 서울시의 코로나19 감염병 극복을 위한 다양한 방역정책에 반영되고 있다.

실제로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적용에 따라 실시된 오후 9시 이후 음식점 영업제한이 편의점과 야외테이블, 공원 등으로 확대됐다. 마스크착용 의무화에 따른 기준 등의 혼선으로 관련 지침 등이 마련됐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AI를 이용한 민원 빅데이터 분석은 출발선상에 섰다"며 "지속적인 고도화를 통해 예측·예방 행정 실현의 큰 축으로 만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