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개천절 집회 현장, 안 갑니다"…버스 운행거부 늘어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7 05:00:00
민주노총 전세버스지부 "개천절 운행 거부"
보수단체 개천절·한글날 광화문 집회 예고
광주·경남 전세버스도 "불법 집회 운행 안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자료 사진으로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2020.09.02.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민주노총 소속 전세버스 기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 일부 보수단체들의 다음달 개천절과 한글날 집회 운행을 공식적으로 거부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세버스연대지부는 17일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개천절 서울집회 운행 전면거부' 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일부 극우 단체들이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를 개최하면서 코로나19가 재확산됐다"며 "더 분노스러운 건 이들 중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고 있거나 참가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운행 거부 결의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온국민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나서고 있는 지금 일부 극우단체들이 예고하고 있는 개천절 서울 집회 개최를 온 국민과 함께 규탄한다"며 "우리 전세버스연대지부 조합원들과 뜻을 같이하는 기사들은 전세버스 노동자들 자신의 건강과 전국민의 코로나19 극복 노력에 동참하고자 전세버스 운행 거부를 결의한다"고 했다.

앞서 광주지역과 경남지역 전세버스 사업주들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불법집회 운행 등을 집단 거부하기로 했다.

광주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지난 14일 전체 사업자 동의를 통해 10월3일 개천절과 10월9일 한글날 열릴 예정인 도심 불법 집회에 소속 차량의 임차나 운행을 전면 거부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역시 같은 결정을 내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보수단체들이 지난달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열린  8·15 대규모 집회에 참가한 가운데 경찰 저지선을 뚫고 광화문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08.15. kmx1105@newsis.com
이 조합에는 140개 업체(2828대)가 가입해 있으며, 이번 조치는 도민과 버스 운수종사자 등의 안전을 위해 이뤄졌다.

한편 다음달 개천절과 한글날 집회 예고를 한 보수단체들은 약 7곳, 18건 정도다. 총 규모가 1만여명을 넘는다.

여론의 거센 비판에 자유연대, 우리공화당 산하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석본) 등 보수단체 일부는 집회를 취소하거나 취소를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와 관련이 있는 8·15집회 참가자비상대책위원회는 강행할 뜻을 밝힌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