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힘, '무소속 거물' 복당 본격화 하나…갈등 우려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8 06:00:00
권성동 이어 김태호도 복당 신청…홍준표 관건
거물급 중진들 복당 움직임에 당 내 거부감도
"김종인과 충돌 우려" "당 혁신 이미지에 방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에 복당하는 권성동 무소속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국민의힘이 무소속 권성동 의원의 복당을 지난 17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 권 의원을 시작으로 총선 직전 탈당한 국민의힘 출신 무소속 의원들의 재입당에 시동이 걸리는 분위기다.

국민의힘은 비공개 비대위에서 권 의원과 이은재 전 의원 등에 대한 재입당 논의를 안건으로 올렸고 권 의원의 재입당만 최종 승인했다. 4선인 권 의원은 지난 3월 당의 공천 배제 최종 결정에 반발, 탈당 후 무소속으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해 당선됐다.

권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조금 늦었지만 복당을 결단해 준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당 지도부에 감사를 드린다"며 "나머지 세 분의 무소속 당선자들에 대한 빠른 결단도 당 지도부에 요청드린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출신 무소속 김태호·윤상현·홍준표 의원을 가리킨 것이다.

남은 세 명의 무소속 의원들 또한 직·간접적으로 복당 의사를 피력해 온 바 있다. 당에서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으면서 유보돼 왔으나, 이번 승인이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태호 의원의 경우 이미 권 의원 복당 이후 즉각 국민의힘에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그는 "권 의원의 복당을 축하하고, 당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그동안 무소속 4명의 일괄 복당이 통합의 취지에 비추어 좋은 방향이라 생각해 복당 신청 절차를 밟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개별 복당으로 방향을 잡은 이상 복당 신청을 미룰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하루 속히 친정으로 돌아가 당의 혁신과 내년 보궐선거, 차기 대선 승리를 위해 온 몸을 던져 헌신하겠다.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과 함께 손꼽아 기다리던 친정 복귀의 그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며 복당 의지를 거듭 표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무소속 의원들이 당 내 여론을 좌우할 만큼의 거물들인 만큼 당 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친박계로 분류되거나 강성 이미지의 거친 발언들이 논란이 됐던 인물들은 재입당이 반발을 살 수 있어 복당 여부가 특히 주목된다.

특히 홍준표 의원의 경우 총선 전부터 김종인 위원장과 드러나게 의견 충돌을 빚어왔고 지금도 여전히 갈등 양상을 지속하고 있다. 홍 의원은 총선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당 방향성에 대한 우려와 불만을 자주 쏟아내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그간은 당 밖에 있어서 홍 의원의 발언이 덜 다뤄진 부분이 있지만, 입당 후에는 더 큰 이슈가 될 것"이라며 "현재 비대위와 의견이 같지 않은 부분이 있기 때문에 아무래도 갈등을 빚지 않겠나"라고 짚었다.

일부 초선 의원들은 향후 당의 개혁과 혁신에 이들의 재입당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새로운 비대위가 들어서고 당이 혁신을 꾀하면서 방향이 여태까지와 달라진 부분들이 많지 않나. 하지만 옛 거물급 중진들은 여전히 이전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고, 그게 앞으로의 개혁에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염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