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경심, 병원 검사후 입원…조국 "제발 찾아오지 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7 14:36:47  |  수정 2020-09-17 16:18:40
정경심, 재판 도중에 '쿵'하며 쓰러져
탈진 호소해…구급차 실려 병원 이송
기존 병원에서 검사…안정 취하는 중
조국 "검찰 수사때 기자들 병원 찾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관련 공판 중 몸이 아프다는 호소를 하다 법정에서 쓰러져 119 구급대 차량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0.09.17.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성구 기자 =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돼 검사를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는 가운데, 남편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제발 이번에는 입원한 병원을 찾아 나서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17일 변호인에 따르면 정 교수는 이날 뇌신경계 문제로 정기적으로 치료를 받아왔던 병원에 입원해 검사를 받고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오전 정 교수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권성수·김선희) 심리로 열리는 자신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 속행 공판에 출석했다.

재판이 진행되던 중 변호인이 정 교수가 아침부터 몸이 안 좋았음을 알렸고, 대기석에서 쉬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잠시 휴정 뒤 재판부는 정 교수의 치료를 위해 퇴정을 허용했지만, 나가려던 정 교수는 '쿵' 소리와 함께 바닥에 쓰러졌다.

이후 정 교수는 이날 오전 11시25분께 들것에 몸을 누인 채 구급차 실려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정 교수는 탈진 증세를 호소했지만, 의식을 잃지는 않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관련 공판 중 몸이 아프다는 호소를 하다 법정에서 쓰러져 119 구급대 차량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0.09.17. park7691@newsis.com
정 교수가 쓰러진 뒤 조 전 장관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언론인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한다"는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가 오늘 재판 도중 탈진한 후 입원했다"면서 "원래 지병이 있는 데다가 지난주 친동생의 증인신문, 이번주 모자(母子)의 증인신문 등이 연달아 있으면서 심신이 피폐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하반기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정 교수는 심신이 쇠약해져 중간중간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며 "그랬더니 기자들이 그 병원을 찾아가 병원 관계자들을 괴롭혔고, 정 교수는 병원을 여러 차례 옮겨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면서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면서 "부탁드린다. 제발 이번에는 입원한 병원을 찾아 나서지 말아달라. 잠시라도 방해받지 않고 치료를 받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