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증시 하락 마감…나스닥 1.27% 내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8 06:06:12
associate_pic
[뉴욕=AP/뉴시스] 3월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나스닥 스튜디오 창문에 성조기가 반사돼 보이는 모습. 2020.09.18.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1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47%(130.40포인트) 하락한 2만7901.98에 폐장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3357.01로 0.84%(28.48포인트) 빠졌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27%(140.19포인트) 내린 1만910.28에 마감했다.

테슬라 주가는 4.2% 내렸다. 페이스북과 아마존은 각각 3.3%, 2.3% 하락했다. 넷플릭스와 애플 모기업 알파벳도 각각 2.8%, 1.7% 내렸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마켓워치에 따르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16일 내놓은 발언에 대한 실망감이 이어졌다.

16일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기준금리를 현행 0~0.25%로 동결했다.

기자회견에서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일정 기간 2%를 넘어서는 궤도에 올라설 때까지 현행 기준금리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경제전망이 "매우 불확실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경제의 특정 분야는 (정부의) 도움이 없다면 계속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연준이 공개한 점도표에 따르면 FOMC 위원들은 2023년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시장은 이는 이미 예상됐던 내용이라고 보고, 연준이 경기 회복을 위한 추가 조치를 하지 않은 데 주목했다.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의 제임스 애티 수석 투자 매니저는 "연준은 오랫동안 금리를 낮게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86만건으로 전주 대비 3만3000건 감소했다고 밝혔다.

한때 600만건을 넘었던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달 초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100만건을 밑돌았다.WSJ은 최근 몇 주 동안 신규 청구 건수가 90만건 이하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고용 시장이 비교적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일자리를 잃은 사람의 수는 여전히 전례 없이 높은 수준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