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전 국민 무료 독감접종 받아들이기 어렵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8 11:33:13
국회 예결위 답변…"통신비 2만원 지원, 정치적 의도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8.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전 국민 무료 독감 접종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 국민이 무료로 독감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검토해 달라'는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이미 임신부, 아동 등 국가적으로 꼭 필요한 분들에 대해서는 무료 접종을 하고 있다"며 "독감 유료 접종분 1100만명을 모두 국가가 무상으로 하면 시중에서 스스로 구매하는 분들의 길이 막히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전 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과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 때문에 실제 통신 데이터양이 늘어나는 것으로 지적되면서 예산 편성과정에서 심도있게 검토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이 "통신비 감면 지원 임시센터에 9억4600만원이 투입되면서 홍보비 예산 낭비라는 지적이 있다"고 말하자 홍 부총리는 "불합리한 요인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같이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홍 부총리는 통신비 지원이 이동통신사의 배를 불리고 정치적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국민의 통신비 부담을 완화해 주는 게 목적이지 이동통신사 지원 내용은 아니다"면서 "잘못 오해가 있는 것 같고 (정치적인) 의도도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