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20~30대 미혼남녀가 현재 포기한 것…男 ‘연애’...女 ‘결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9 07:30:00
associate_pic
[이스트포인트=AP/뉴시스]19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이스트포인트의 세인트 조지 섬에서 일몰을 감상하던 한 남성이 약혼녀 머리에 입 맞추고 있다. 2020.03.20.
[서울=뉴시스] 표주연 기자 = 미혼남녀들의 현재 포기 1순위는 결혼과 내 집 마련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남성은 연애를, 여성은 결혼을 접었다.

19일 결혼정보회사 듀오에 따르면 지난 8월26일부터 31일까지 미혼남녀 총 500명(남 250명/여 250명)을 대상으로 ‘2030 걱정거리와 미래 기대감’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들이 직업적으로 가장 크게 걱정하는 것은 ‘결정하지 못한 진로 방향’(26.0%)과 ‘일자리 부족’(24.6%)이다.

남성은 ‘일자리 부족’(29.2%)을, 여성은 ‘결정하지 못한 진로 방향’(28.4%)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좋지 않은 근무 환경’(13.4%), ‘이직의 어려움’(12.0%), ‘언제 잘릴지 모르는 불안함’(5.8%) 등 직업과 관련된 걱정이 뒤따랐다.

경제적으로 가장 큰 근심은 ‘높은 집값’(39.2%)이었다. 이어 ‘낮은 임금’(21.2%), ‘높은 물가’(16.6%) 순이다. ‘걱정거리 없다’는 입장은 8명(1.6%)에 불과했다.

 2030 미혼남녀가 현재 가장 포기하고 있는 부분은 ‘결혼’(15.6%)과 ‘내 집 마련’(15.0%)이 비슷한 수치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재산 축적’(12.4%), ‘연애’(11.6%), ‘직업적 만족’(10.8%), ‘인간관계’(9.0%)란 의견도 있었다.

특히 남성은 ‘연애’(17.6%), 여성은 ‘결혼’(17.2%)을 현재 가장 포기하고 있는 부분으로 꼽았다. 여성 중 ‘연애’를 포기했다는 사람은 5.6%뿐이었다. 

듀오 관계자는 “현재 남성은 연애를, 여성은 결혼을 가장 포기하고 있단 결과가 놀라웠다"며 "이들을 위한 정책은 무엇일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yo0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