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혼자 살던 60대, 숨진채 발견…"우유 쌓여" 배달원 신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19 19:42:48
'일주일 치 우유 쌓여' 배달원 관리소에 신고
경찰 "혼자 살았지만 가족들 자주 만난 듯"
"혈압 관련 지병 앓아…급사한 것으로 추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서울 강서구 가양동 임대아파트에서 혼자 살던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남성의 시신은 일주일 치 우유가 쌓인 것을 의아하게 여긴 우유 배달원이 관리사무소에 신고하면서 발견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8일 오전 6시께 67세 남성 A씨가 혼자 살던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A씨 시신은 사망 후 약 1주일 만에 발견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의 사망 사실은, A씨 집의 일주일 치 우유가 쌓여 있는 것을 의아하게 여긴 우유 배달원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혼자 살고 있기는 했지만 정기적으로 가족을 만났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출가한 가족들과 한 달에 한 번 이상은 만남을 가졌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혈압 관련 병을 앓고 있던 A씨가 지병 악화로 급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더 정확한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진행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