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이상아 "부모의 이혼 사유, 밖에서 듣는 게 더 상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0 17:49: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스카이 TV·채널A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제9회 (사진=스카이 TV·채널A '애로부부' 제공) 2020.09.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스카이 TV·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가 이혼 이후의 이야기를 다룬다.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애로부부' 9회에서는 완벽한 아빠이자 가장이었던 남편과 이혼한 뒤 사춘기 외동딸을 홀로 키우고 있는 한 아내의 사연을 다룬 애로드라마 '과거는 묻지 마세요'가 공개된다.

부모가 이혼한 속사정을 전혀 모르는 딸은 자신이 겪는 모든 어려움을 엄마 탓으로 돌렸고, 사연 신청자인 주인공은 이에 따른 고통을 혼자서 감내한다. 

MC 이상아는 "한부모 가정에서, 특히 엄마가 혼자서 아이를 잘 키우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이라며 "특히 사춘기가 심하게 오는 아이들은 정말 심하다"고 밝혔다.
 
사연의 주인공이 이혼 사유를 딸에게 알리지 않는 것에 대해 MC 홍진경은 "부모님이 왜 이혼했는지 이유를 알려주면 아이도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의견을 냈다.

그러나 최화정은 "보통 이유가 아니어서 아직은 알리면 안 될 것 같다"고 고개를 저었고 양재진도 "저 경우엔 이혼 전에 아이에게 너무 좋은 아빠였기 때문에 과연 이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아는 "나도 내 사연을 처음에는 딸에게 말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내가 연예인이고 알려진 사람이라서, 언젠가 인터넷 등 다른 경로로 알게 된다면 딸에게 더 상처가 될 것 같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이 사연 주인공의 경우도 딸이 이혼 사유를 외부에서 듣게 되는 게 더 문제일 것 같다"며 "차라리 성숙한 태도로, 아이가 알아들을 수 있게 직접 얘기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한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