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북한도 '드라이브 스루' 도입?…차에 탄 채 체온 측정 포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1 08:33:43
북한 노동신문, 승차검사 추정 보도사진 게재
북한 시설 손소독제 부족 현상 발생 하는 듯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평양시에서 체온 측정. 2020.09.21. (사진=노동신문 캡처)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 매체에 승차검사(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운전자 체온을 측정하는 사진이 실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한이 우리측에서 개발된 승차검사를 도입한 것으로 보인다.

21일 북한 노동신문에는 '평양시에서'란 제목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전신 방호복을 입은 방역 인력이 승용차 옆에 선 채 운전석에 있는 한 남성을 상대로 체온을 측정하는 장면이 담겼다.

해당 승용차 뒤에 또 다른 차가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이동하는 차량에 탑승한 채 검사를 받는 승차검사 방식을 북한이 활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간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며 각종 시설에 소독약을 뿌리는 장면은 북한 매체에 소개됐지만 이처럼 승차검사 장면이 실린 것은 처음이다.

연일 코로나19 방역을 강조하는 북한이 우리나라에서 활용되기 시작한 승차검사를 도입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평양시에서 자동차 내부 방역. 2020.09.21.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 매체는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방역 물자 부족 상황을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실정에 맞게 조직사업을 짜고 들어'란 기사에서 재령군 북지협동농장 소식을 전하며 "언제인가 작업반들에 나가 소독사업을 료해하던 농장일군은 소독수 생산 보장 사업에서 일련의 부족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비상방역사업을 강화한다고는 하지만 공간과 허점이 나타나지 않게 앞질러가며 예견성 있는 대책을 따라 세우지 못한 자책감을 금할 수 없었다"며 "농장에서는 즉시 능력이 큰 소독수 생산기재를 해결해 작업반들에 공급해주는 한편 소독사업을 빈틈없이 책임적으로 진행하도록 요구성을 높여나갔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조항별로 따져가며 사소한 빈틈도 없게'란 기사에서 은하무역국 소식을 전하며 "이들은 어느 한 장소에 갖춰진 손소독 체계가 방역학적 요구에 충분히 따라서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일꾼들은 종업원들 속에 깊이 들어가 비상방역규정에 대한 인식정형을 료해하고 손소독 사업을 규정대로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원리적으로 다시금 깨우쳐주면서 그들을 더욱 각성 분발시켰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