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유아인·유재명 "시나리오부터 묘하고 쇼킹" 극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1 13:01:24
영화 '소리도 없이' 온라인 제작보고회
범죄 조직 청소부로 호흡…10월 개봉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유아인.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배우 유아인이 또 한 번 연기 도전에 나선다. 영화 '소리도 없이'에서 대사 한마디 하지 않고 극을 이끈다.

21일 '소리도 없이'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주연 배우 유아인, 유재명과 연출을 맡은 홍의정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는 납치한 아이를 맡기고 죽어버린 의뢰인으로 인해 계획에도 없던 유괴범이 된 두 남자의 위태로운 범죄 생활을 그린다.

묵묵하게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근근이 살아가던 '태인'(유아인)과 '창복'(유재명)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모든 것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다.

이들은 독특한 캐릭터 설정과 아이러니한 사건이 강점으로 기존 범죄물과의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자부했다.

배우들은 특히 시나리오를 극찬하며 홍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유아인은 "시나리오를 보고 감동을 받았다. 놀랍고 쇼킹했다"며 "홍의정 감독에 대한 기대감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주 특수하고 극적인 것과 익숙한 이야기를 조합해서 마음을 자극하는 면이 있다"며 "이 영화가 다루고 있는 이야기, 자극하는 부분은 동시대적이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뭐가 옳고 그른 거지?' '뭐가 선이고 악이지?' '어떤 태도를 가져야지?'라고 생각하며 살아갈 수 밖에 없는데 묵직한 울림을 주는 영화가 아닐까 싶다"며 "선악에 대한 신념이나 가치관을 비트는 점이 매력적이었고 독특했다. 동시대적 이야기를 자극하는 묵직한 울림이 있는 영화다"고 부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영화 '소리도 없이' 티저 포스터.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태인 캐릭터에 대해서는 "범죄자들의 뒤처리를 하는 결국은 범죄자지만 묘하게도 밉지 않고 악의가 느껴지지 않는"며 "성실하고 묵묵하게 자기 일을 해내는 친구로 그려지는데 행위와 인간의 본성 본질이 묘한 발란스를 만들면서 전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한다. 인간에 대한 판단을 보류하게 하는 인물이다"고 소개했다.

태인은 어떤 연유에서 인지 말을 하지 않는다. 유아인은 연기 인생 처음으로 대사 없는 역할을 맡았다. 범죄 조직의 하청을 받아 근면 성실하게 일하는 태인의 생활 연기를 위해 삭발 투혼은 물론 15kg의 체중 증량까지 외적인 변화도 꾀했다.

그는 "대사가 없어서 편하기도 했지만 도전이었다"며 "대사가 없기 때문에 상황에 대응하는 형태로 존재하려고 노력했다. 살도 찌우고 외모를 변화시키면서 주는 에너지와 기운을 주려고 했다"고 강조했다.

작품에 대한 한줄평을 묻는 말에는 "관객들의 삶에 스며들 영화"라고 답했다.
 
유아인은 "요란하지 않게 그런 영화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 그렇게 썼다. 물론 극장에서의 시간이 재밌으시겠지만 삶 속에서 떠오를 만한 영화가 되지 않을까 한다"며 "영화가 명확한 답을 드리진 않지만 의미있는 시간 가져가실 수 있길 바라고 기대하겠다"고 전했다.

유재명은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 역으로 유아인과 호흡을 맞췄다. 

그는 "나쁜 일을 하는 착한 사람의 이야기다. 창복은 단지 생계를 위해서 그런 일을 한다"며 "시나리오를 읽는 순간 묘한 경험을 했다. 상징도 많고 담백하기도 하고 강렬하기도 한데 행복한 경험이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소리도 없이'는 봄날의 낮술 같다"며 "자유로웠다. 취해도 기분이 안 나쁜 낮술 같다"고 했다.

영화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SF 단편 '서식지'로 호평을 받은 신예 홍의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10월 개봉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1일 영화 '소리도 없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유재명, 홍의정 감독, 유아인.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