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추미애 대동한 文대통령에 "공정 팽개친 상징적 모습"(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1 22:41:40
국민의힘 "국민적 기대와는 방향 반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함께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9.2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대동해 권력기관 개혁방안을 논의한 것과 관련, "결국 오늘 회의는 권력기관 개혁회의가 아니라, 그저 우리 편끼리 모여 추미애 장관에게 힘 실어주자는 대책회의"라고 깎아내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추 장관과 함께 회의장에 '동시 입장'했다.

이는 박지원 국정원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 다른 참석자들이 행사 시작 전부터 미리 대기하고 있던 것과는 다른 모습으로, 정치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한동안 수세에 몰렸던 추 장관에게 힘을 실어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싫다는데 대통령은 그 장관(추미애 법무장관)을 불러 권력기관 개혁을 논의했다"며 "지위를 이용해 권력을 남용한 이에게 권력기관 견제를 주문하니 아무런 기대가 되지 않는다"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윤 대변인은 "국민적 기대와는 방향이 반대다. 각종 의혹에 휩싸인 추 장관에 대한 신뢰는 사라진 지 오래다"라며 "회의를 아무리 한들 드러난 불공정을 덮을 수 없고 들끓는 민심을 다독일 수 없다. '공정'을 37번 외친 대통령이 '불공정'을 실천한 장관과 함께 앉아 있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의 근심이요 불만일 것"이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한정애 정책위의장, 윤호중 법사위원장, 전해철 정보위원장, 서영교 행안위원장 등 여권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데 대해서도 "회의 자체가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9.21.  scchoo@newsis.com
윤 대변인은 "검찰, 경찰 개혁을 논하면서 정작 검찰총장과 경찰청장은 부르지 않은 대신 민주당 소속 법사위원장, 행안위원장, 정보위원장은 처음 참석했다"며 "당정청 회의가 아니지 않은가. 그럼에도 청와대 회의에 국회 상임위원장들을 부른 것은 국회를 마치 청와대의 하부조직인 양 치부하면서 노골적으로 삼권분립 원칙을 훼손한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문 대통령이 추 장관을 대동해 청와대 회의에 참석한 것에 대해 "공정을 팽개치는 상징적인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민심과 동떨어진 청년의날 공정발언에 이어, 오늘은 청와대 회의에 굳이 추장관을 대동해서 등장하신다"며 이같이 규정했다.

그는 "다른 참석자들 모두 5분전 입장해서 착석했는데 왜 하필 추장관만 대동 입장하면서까지 티를 내는 이유는 무엇이냐"며 "패트(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야당 전 대표와 원내대표가 법원에 출석하는 날, 대통령께서 현직 법무장관의 엄마찬스로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분노와 좌절이 극에 달해 있는데도, 청와대 공식회의에 그 법무장관을 감싸고 옹호하는 모습을 일부러 보이는 것은 젊은이들과 국민들을 대놓고 무시하는 거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자기진영 오호와 제 편 감싸기에만 집착하지 말고 국민 눈높이에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해달라"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