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천안·아산 등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국가철도망 반영 요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09:59:25
청와대에 '제4차 국가철도망 반영' 공동 건의문 제출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충남·충북·경북 등 12개 시군(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을 연결하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조감도.  뉴시스DB. 2018.10.27.
[천안·아산=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는 제4차 국가철도망에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반영을 요청하는 충남·충북·경북 도지사와 12개 시군 시장·군수의 서명부가 작성된 공동 건의문을 청와대에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천안시에 따르면 22일 12개 시군 협력체 대표 지자체인 천안시와 부대표 지자체인 울진군은 이 같은 내용의 공동건의문을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 전달했다.

공동건의문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에 확정된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가 우리나라의 횡단 철도망 보완으로, 21세기 친환경 교통물류수단으로 대한민국 제2의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과 조기 착공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천안시와 울진군은 국토부가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수행한 만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면 사업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12개 시군 협력체 대표인 박상돈 천안시장은 "잘 발달한 남북의 교통축에 한반도의 중부권을 동서로 아우르는 중부권 횡단철도가 건설된다면 동으로는 태평양, 서로는 중국을 잇는 새로운 대한민국이 건설될 것"이라며 "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토록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철도계획의 최상위계획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국토교통부에서 발주해 한국교통연구원 외 3개 기관이 수행하고 있으며, 3개 도와 12개 시군은 2021년 4월 고시 전에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사업은 충남·충북·경북 등 12개 시군(서산~당진~예산~아산~천안~청주~괴산~문경~예천~영주~봉화~울진)에 걸쳐 총연장 330㎞를 연결한다.

지난 2016년 철도를 거치는 12개 시군이 결성한 12개 시장·군수 협력체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을 위해 범시민 서명운동 등을 펼쳐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 반영, 사전타당성 조사 완료, 일부 구간 예비 타당성 조사 면제 등의 성과를 이뤘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