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확진자가 가족장례 치렀다, 밀접촉자들 다행히 '음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09:39:49
접촉자 179명 음성·접촉정도 낮은 14명 검사 중
순천보건소 "부산북구보건소가 확진 통보 안 해"
associate_pic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남성이 가족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다녀간 순천의 장례식장 밀접촉자 등 179명에 대한 검사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순천시에 따르면 21일 장례식장 접촉자 179명과 기타 장소에서 접촉한 14명 등 193명의 검체를 채취했으며, 이 중 장례식장에서 접촉한 179명은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접촉정도가 낮은 14명은 아직 검사 중이다.

시는 21일 부산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을 확인한 즉시 장례식장을 폐쇄해 방역소독을 했다. 또 안전문자 등을 통해 해당 장례식장에 다녀간 방문객이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순천지역 가족 25명을 자가격리시키고 서울·부산·경기지역 가족 등 24명은 관할 지자체에 이관했다.

이어 22일 CCTV분석이 끝나는대로 장례식장 식사자와 예배참가자를 확인해 추가 격리시킬 계획이다.

부산 확진자는 16일 순천으로 이동해 가족의 장례를 치른 후 19일 부산 자택으로 이동해 20일 검체를 채취하고 2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17일 자가격리 통보를 받고도 장례식에 참석했으며, 부산 북구보건소에서는 이 사실을 확인하고도 순천보건소로 통보하지 않은 데다가 확진판정을 받은 후에도 확진 사실을 통보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순천보건소는 확진자의 가족으로부터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을 확인하고 뒤늦게 역학조사를 벌여 접촉자를 분류하고 방역조치를 하게 됐다.

순천시 보건소 관계자는 "지자체간 정보공유와 자가격리 모니터링에 대한 부분에 아쉬움이 많다"면서 "자세한 경위가 파악되는대로 고발이나 구상권 청구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8월4일 순천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순천 4번 확진자도 부산에서 자가격리 이관 통보가 누락돼 일대 주민이 불안에 떨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