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FNC '피원하모니'…"아이돌 그룹 진화 보여줄 것"(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4:42:23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 온라인 기자간담회
창 감독 "케이팝-케이무비 결합한 첫 시발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FNC엔터테인먼트 신인 보이그룹 '피원하모니'.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FNC엔터테인먼트 신인 보이그룹 '피원하모니'가 영화로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22일 피원하모니의 세계관을 담은 영화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피원하모니 멤버들과 영화를 연출한 창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는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지구를 구하기 위해 과거, 현재, 미래에 흩어진 소년들이 만나 희망의 별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SF 휴먼드라마다.

10월 데뷔하는 FNC엔터테인먼트 신인 보이그룹 '피원하모니'의 세계관을 담은 장편영화다. 케이팝(K-POP)과 케이무비(K-MOVIE)의 융합 프로젝트로 주목받고 있다.

'계춘할망', '표적', '고사: 피의 중간고사'의 창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았다. 그는 "아이돌 그룹의 진화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창 감독은 "아이돌 그룹을 진정한 엔터테이너로서 확장할 수 있는 진화시킬 수 있는 방식이 무엇이 있을지, 그것을 위해서 어떤 이야기를 다뤄야 하는지 등 원초적인 고민에서 출발했다"며 "피원하모니 멤버들의 MBTI 성격유형 검사를 통해 친구들의 성향에 대해 알게 됐다. 멤버들의 성격과 가치관을 캐릭터로 녹여냈다"고 말했다.

이어 "일반 영화는 시나리오를 쓰고 캐스팅을 하는데 이번 프로젝트는 멤버들을 놓고 이야기를 써 내려갔다. 방식 자체가 재밌었다"며 "메시지도 세계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인류애적이고 보편적인 부분을 다루려고 했다"고 부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창 감독.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를 앞둔 K팝 그룹의 세계관을 담은 극영화를 제작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10여년 일한 창 감독은 K팝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뮤지션이 가진 잠재력을 믿고 가능성을 타진했다.

그는 "세계관을 가지고 아이돌을 데뷔시키는 것이 어제오늘 일은 아니다. 1960년도에는 특히 아트 록 계열에서 재킷의 디자인으로 뮤지션의 메시지와 정체성을 보여줬다"며 "21세기에 맞는 방식으로 그것보다 한 단계 더 진화해보자는 차원이었다. 춤·노래에 그치지 않고 연기라는 묵직한 전달 방식으로 세계관을 전달하는 진화하는 아이돌의 모습을 구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돌아봤다.

극장 개봉을 염두에 두고 만든 영상물은 아니다. 창 감독은 "원래 영화로 만들려던 콘텐츠는 아니다. 극장 상영이 아닌 유튜브나 OTT로 시리즈 형식으로 공개하려고 했다"며 "사실은 망설였다"고 토로했다.

그는 "극장 개봉 순간 평가를 받는 문제가 생기니 부담스러웠다"면서도 "멤버들이 역량을 믿었고 연기를 잘했다고 생각한다. 나중에는 극장 개봉해도 되겠다고 느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작품은 최초로 시도되는 새로운 프로모션 방식이기도 하고 엔터테인먼트적으로도 하나의 작품"이라며 "케이팝과 케이무비가 결합한 첫 시발점인 만큼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가 나왔으며 한다"고 바랐다.

피원하모니 멤버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은 영화 안에서 성장 서사를 기반으로 멤버, 팬, 음악, 사회적 메시지 등을 조화시켜 나가며 인류애를 담은 영웅이 돼 가는 과정을 연작 앨범으로 구현한다. 괴한과 맞서 싸우는 등 액션 장면을 소화하기 위해 두 달간 액션스쿨에서 훈련을 받았다고 한다.

테오는 "연기를 해본 멤버는 한 명도 없었다. 총을 잘 다루는 캐릭터를 위해 액션 스쿨에서 처음 배웠다"며 "무대에서는 카메라를 똑바로 봐야하는데, 연기는 좀 다르더라. 그게 힘들었다"고 떠올렸다.

특히 아이돌 최초로 무대가 아닌 영화로 먼저 인사하게 된 것에 지웅은 "최초라는 것이 기쁘고 설렌다. 음악 활동을 하는 데 있어 비옥하고 넓은 땅이 되어줄 것 같다"고 반겼다. 종섭은 "긴장도 되고, 부담도 됐다. 그런데 메인 예고편이 공개된 이후에는 기대와 설렘이 크더라"고 만족해했다.

멤버들은 또 창 감독을 향해 "자신들의 성격을 바탕으로 영화 캐릭터가 그려져 연기하는 데 수월했고, 음반 활동에서도 세계관이 더 몰입할 수 있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FNC엔터테인먼트 신인 보이그룹 '피원하모니'와 창 감독.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부제 '새로운 세계의 시작'이 의미하듯 이번 영화는 피원하모니의 전반적인 세계관을 제시하는 프롤로그다. 이 영화에 소개된 내용들은 추후 발표하는 앨범의 주제의식을 포함해 다양한 콘텐츠에 반영될 예정이다.

창 감독은 "제작 초기부터 시리즈를 염두에 두고 작업했다"며 "피원하모니가 활동하는 갖가지의 내용과 세계관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도록 할 것이다. 후속작은 마블 시리즈에 버금가는 작품으로 거듭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화는 다음 달 8일 개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