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여야, 오늘 본회의서 추경 처리 합의…통신비 2만원 선별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1:52:24
통신비 2만원 지원 예산 5300억원 삭감
아동특별돌봄 중학생까지 확대…20만→15만원 축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09.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윤해리 기자 = 통신비 2만원 지급과 전국민 독감 백신 무료접종을 둘러싸고 대립했던 여야가 22일 7조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오후 본회의에서 처리한다는 데 최종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격 회동을 갖고 4차 추경안 처리를 합의 처리키로 했다.

합의 내용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간사가 곧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5일 여야 원내대표 등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7조8000억원 규모로 편성해 제출한 4차 추경안을 이날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당정이 약 9300억원의 예산을 배정해 추진한 만 13세 이상 통신비 2만원 일괄지급을 놓고 여야가 정면충돌했다.

여기에 야당인 국민의힘이 그 돈으로 전 국민에게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하자는 대안을 주장하면서 이날 추경 통과는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여야는 통신비 2만원 지급에 들어가는 9300억원의 예산 중 5300억원을 삭감하고 지원 대상을 줄이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활동이 가장 활발한 연령대를 제외한 청년과 노년층에만 통신비를 지원한다는 정부안으로 회귀한 것이다.

현재 초등학생까지만 대상으로 하고 있는 아동특별돌봄비 20만원 지원 대상을 중고교생까지 넓히자는 국민의힘 안도 일부 수용해 중학생까지 지원하는 대신 액수는 15만원으로 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