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수로 "전생에 무슨 죄" 이낙연 "대관료 불합리"…정부, 대책 검토

등록 2020.09.22 15:30:3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소상공인에 준하는 지원 공연계 도입 요구 합리적"
문체부 "공연 50% 감소…민간 대관 관련 어려움 해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3차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9.2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훈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공연 대관료 취소 수수료를 100% 물어야 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지적에 정부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제3차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대표는 "민간 시설의 경우 대관료 취소 수수료를 100% 물어내는 현실은 매우 불합리하다"며 정부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또 정부 지원이 인건비 중심이라 공연계가 사각지대에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소상공인에 준하는 긴급지원 제도를 공연계에도 도입해달라는 요구 또한 합리적이고도 가능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보고에서 "전년 대비 상반기 공연 건수가 50% 감소했고, 관련 고용은 11.4% 감소했다"며 "공연예술인을 위한 방역지침 정밀 조정, 민간 대관 관련 어려움 해소, 온라인 공연 공공 플랫폼 구축 지원, 국고 예산 집행 인정 처리에 대한 정산 인정 기준 마련을 적극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고 한준호 코로나19 국난극복위 대변인이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코로나19 영향으로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뮤지컬 공연장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2020.09.20. photo@newsis.com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0일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와의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배우 겸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인 김수로씨는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굉장히 힘든 일이 찾아왔다"며 "공연이 취소돼도 대관료를 100% 다 내야 한다. 저희 같은 조그만 공연 제작사는 다 파산할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이에 이 대표는 "대관료 문제는 처음 듣는데 대단히 불합리한 것 같다. 어떻게 쓰지도 않는데 (대관료) 100%를 다 내느냐. 문화체육관광부가 나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