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대전시 기자실 이전 놓고 '특혜 논란' 불거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17:59:51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대전시청 2층에 조성중인 기자실.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시청 기자실 이전을 둘러싸고 특혜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대전충남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은 22일 성명을 내어 "기자실과 브리핑룸 이전 계획은 특혜성 공간분배와 폐쇄적 브리핑룸 운영을 유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언련은 "기자협회 소속 기자들에 대해 고정부스와 공간이 배정된 것은 시민 혈세가 일부 언론의 특권을 위해 사용된 것"이라며 "이전 필요성과 계획을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원점에서 다시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비정상적 관행을 방치하지 말고 개방형 브리핑으로 개편해야한다"고 촉구하고 "시민위에 군림하는 폐쇄적 브리핑룸 운영도 즉각 철폐돼야한다"고 주장했다. 

민언련은 "출입기자단에 필요한 특권은 공간과 자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하고 "불필요한 구설에 목숨걸지 말고 언론 본연의 역할이 무엇인지 되찾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충고했다.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기자실 이전이 시대적 흐름인 개방형브리핑제 취지에 역행하는 기득권 언론 중심의 폐쇄적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9층 기자실과 브리핑룸을 2층으로 이전하는 것을 청사방호와 편의성으로 설명하고 있지만, 실상은 특정 언론사의 이해관계에만 휘둘리는 불투명하고 비민주적인 방식으로 추진중"이라고 했다.

또한 "기자실은 특정 언론의 취재편의를 위해 제공되는 곳이 아니므로 지정좌석제나, 지정부스, 별도의 칸막이를 허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대형브리핑룸 하나면 충분하다"고 전했다.

 협회는 "특정 기자에게 일방적 편의를 제공하는 것은 이를 금지하는 '김영란법' 위반에 해당되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원점 재검토가 없이 이전계획이 추진된다면 허태정 시장의 반개혁적 처사에 대한 비판수위를 높이겠다"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