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결승타' LG 채은성 "팬도, 팀도 원하는 결과 내도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2 22:06:00
22일 SK전, 6회 1사 만루에서 결승타 신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6회말 1사 만루 상황에서 LG 채은성이 3타점 적시타를 친 후 김호 코치와 주먹을 부딪히고 있다. 2020.09.22.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채은성(30·LG 트윈스)이 결승타를 때려내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채은성은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SK 와이번스전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3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안타 하나가 결정적 순간에 나왔다.

5회까지 점수를 내지 못하고 0-2로 끌려가던 LG는 6회말 볼넷 2개와 안타 1개로 1사 만루를 이뤘다. 김현수가 상대 선발 박종훈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한 점을 만회했다.

계속된 만루 찬스에서 채은성이 타석에 섰다. 채은성은 박종훈의 초구를 노렸고, 타구는 중견수 앞에 떨어졌다. 그사이 주자 2명이 홈을 밟아 LG는 3-2로 역전했다. 이날의 결승타였다.

이후 김민성의 적시타와 상대 김태훈의 폭투로 5-2로 역전한 LG는 8회 2점을 더 보태 7-2 승리를 거뒀다.

경기 후 채은성은 "경기 초반은 어려웠는데, 우리팀이 집중력 있게 한 번의 찬스를 잘 잡아 이길 수 있었다"며 웃음 지었다.

결승타 순간에 대해서는 "상대 투수가 몰린 상황이었다. 주자가 만루로 꽉 차 있어, 초구를 스트라이크를 잡으려고 할 것 같았다. 변화구 타이밍을 잡고 있었는데 운 좋게 맞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SK를 5연패로 몰아넣은 LG는 4위에서 공동 3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는 LG는 남은 시즌에도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여야 한다.

채은성은 "남은 경기에서도 팀이 승리하는데 기여하는 게 목표다. 몇 경기 안 남았는데 팬도 원하고, 팀도 원하는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