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장재인, 성폭력 피해 고백→쏟아진 응원 ..."뿌리 생긴 기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3 09:45: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가수 장재인. (사진 = 장재인 인스타그램)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수민 인턴 기자 = 가수 장재인이 성폭력 피해 고백 이후, 자신을 향한 누리꾼들의 격려와 응원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장재인은 지난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혹여나 복잡해 보일까 글을 많이 남기지 않으려 노력하는데, 오늘만은 참 많이 쓴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그 당시는 이런 일을 밝히는 게 큰 흠이 되던 때였는데, 지금은 어떤가요? 세상이 조금 나아졌나요? 그대로인가요?"라며 "부끄러운 일이니 조용히 넘어가라 했던 것처럼 나는 오늘 이 일을 후회할까요?"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나는 이제는 아닐 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약 한 시간 후 장재인은 "다 읽었다. 너무나 노곤한 하루지만 뭐라 해야 할까. 뿌리가 생긴 기분이다"라며 "한순간도 주변에 솔직할 수 없었다. 그게 뿌리 없이 둥둥 떠 있는 느낌이라 아팠는데, 이 이야길 꺼내며 친구들과 남모르게 생겼던 벽이 허물어진 거 같다"라며 또 하나의 글을 올렸다.

이어 "혹시나 저의 소식이 불편하셨다면 미안하다. 그러나 이 같은 사건에 더이상 수치심을 불어넣지 말아요 우리. 향기 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세상에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장재인은 같은 날 오전 10대 시절 성폭력을 당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밝히게 됐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sm9310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