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추미애, 이번엔 대꾸도 안 하자 김도읍 "이게 정상이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3 17:36:09
秋, 김도읍에 "죄 없는 사람 여럿 잡겠다" 발언
오늘은 "장관님" 불러도 무응답…"답도 안 하나"
'자료 제출하겠느냐"에 "확인해보겠다" 되풀이
위원장 "성실히 답해야" 金 "이해하려 했는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김지은 기자 = '마이크 말실수'로 물의를 빚었던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이번에는 야당 의원의 호명에 대답을 하지 않거나 무성의하게 대응해 또 논란이 일었다.

추 장관은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자료제출 요구 차 "법무부 장관님"이라 호명하자 아무 답을 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추장관님"이라 재차 불러도 추 장관은 답을 하지 않았고, 김 의원은 "이제 대답도 안하십니까"라고 하자 추 장관은 "듣고 있습니다"라고 했다.

이에 김 의원이 "질문할까요. 대검 자료는 법무부를 경유해 오니까 법무부 장관께 자료제출 요구를 하겠다. 2017년도 박덕흠 의원 관련한 진정사건이 있는지, 있다면 이게 지금까지 진행 안되고 있는지 자료를 제출해 주시겠느냐"고 했다.

그러자  추 장관은 "확인해보겠다"고 했다.

추 장관이 제출하겠다가 아니라 확인해보겠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확인 되면 자료 제출하겠느냐"고 재차 추궁했으나 추 장관은 이전과 똑같이 "확인해보겠다"고만 답했다.

추 장관은 지난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정회 직후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로 야당 의원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추 장관은 당시 법사위 정회 선포 당시 서욱 국방부장관으로부터 "오늘 많이 불편하시죠?"라는 위로를 받자, 마이크가 꺼진 것으로 알고 "어이가 없다.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잘한 것 같다.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다"며 소리내어 웃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23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회의실 앞에서 법안심사1소위에서 고위공직자수사처법 개정안을 기습상정하자 이게 반발한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3. photo@newsis.com
특정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바로 직전에 검사 출신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가 있었던 점을 감안할 때 추 장관이 김 의원을 겨냥해 발언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런데 이날도 김 의원을 향해 무성의한 태도를 보이자 야당 측이 술렁였다. 

김 의원은 "질의를 하면 답을 해줘야지 위원장은 그냥 보고만 있을거냐. 법무부 장관님이라고 몇 번이나 불렀는데 대답을 안하고, 이게 정상이냐"고 따졌다.

이에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장관님, 의원님이 질문을 하면 답을 해주시라. 답변을 하고 안하고는 자유지만, 성실하게 답변해야할 의무가 있으니까 그렇게 해달라"고 주의를 줬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도 나서 "너무하시는 것 같다. 확인하는 것은 당연하고 제출 요구하면 제출하겠다고 답하면 된다. 이런 건 있을 수 없다"고 항의했다.

김 의원도 "(전에 마이크 켜진 상태로 한 발언은) 이해한다고 했는데 이게…"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