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스가, 文대통령에 日기업 자산 매각 저지 요구" 日언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4 16:59:59
"한일 건전히 회복할 계기 만들도록 요구" 닛케이
"얼어붙은 한일 관계 회복할 계기 만들도록 거듭 요구" 아사히
"아베 정권과 같이 韓에 의연한 자세" 지지통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신임 일본 총리가 24일 첫 전화 회담을 가진 가운데 일본 언론들은 스가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고 분석했다.

24일 산케이 신문은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게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내린데 대해 스가 총리가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한국 국내에서 일본제철(구 신일철주금) 자산(주식) 매각을 저지하도록 요구했다"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20분 간 첫 전화 회담을 가졌다. 스가 총리는 이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에게 구조선반도 출신 노동자'(강제징용 피해자) 문제를 시작으로 현재 굉장히 심각한 상황인 양국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된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회담도 고려해 여러 문제에 대한 우리나라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앞으로도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도 스가 총리가 "강제징용 등 현안을 거론하며 '굉장히 심각한 상황인 양국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전달했다. 해당 문제에 대해 일한 문제를 건전하게 회복할 계기를 만들도록 (한국 측에) 요구했다"고 풀이했다.

요미우리 신문도 스가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측에 해결을 위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해석했다. "얼어붙은 일한 관계를 건전한 상태로 회복하도록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 신문은 "일본 정부 설명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회복하는 계기를 한국 측에 만들도록 거듭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스가 총리가 기자들에게 "오늘 회담도 고려해 여러 문제에 대한 우리나라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앞으로도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아베 정권과 같이 한국에 의연한 자세로 임할 방침을 밝혔다"고 풀이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일본 관방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스가 총리와 문 대통령의 전화 회담과 관련 "한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국가다"라며 협력 중요성을 거론하면서도 "다만, 일한 간에는 '구조선반도 출신 노동자'(강제징용 피해자)를 시작으로 어려운 현안 사항이 있다. 이것도 사실이다"면서 "우리나라로서는 여러 문제에 대해 일관된 입장에 근거해 향후에도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싸고 스가 총리 전임인 전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에서부터, 일본 측은 한국이 국제법 위반을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 대법원은 지난 2018년 10월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회사 측에 '피해자 1인당 1억 원씩 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후 일본 정부는 1965년 한일 청구권·경제 협력 협정에 따라 배상 문제는 모두 해결 돼, 강제징용과 관련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