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국민 생명 위협 어떤 행위에도 단호히 대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5 10:57:42
공무원 사살 北 직접 거론 않고 안보태세 메시지
"내 힘으로 강한 안보태세 갖춰야 평화 지킬 수 있어"
"어떤 임무든 목숨 걸고 완수…특수전 장병 자랑"
associate_pic
[이천=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0.09.25.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정부와 군은 경계태세와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국민들께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의 육군특수전사령부에서 거행된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 기념사에서 "우리 자신의 힘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한 안보태세를 갖춰야, 평화를 만들고, 지키고, 키울 수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살 보고를 받은 뒤 처음 밝혔던 자신의 말을 최강 특수전사령부 병사 앞에서 재확인한 대목이다. 북한의 만행을 직접 거론하지 않고 당시 메시지를 반복하는 방식으로 해당 사태를 환기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매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직접 참석해 군장병을 격려해왔다. 취임 첫해인 2017년에는 경기도 평택 해군1함대사령부, 2018년에는 서울 용산전쟁기념관, 지난해에는 대구 공군제11전투비행단에서 거행됐다. 올해는 과거 문 대통령이 복무했던 특수전사령부에서 기념식이 열렸다.

문 대통령은 "특전사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특수전 부대다. 6·25전쟁 당시 계급도 군번도 없이 죽음을 무릅쓴 8240유격부대, 일명 켈로 부대 용사들의 전통을 이어받은 명예로운 부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실전보다 더 실전 같은 혹독한 훈련으로 특전용사들은 일당백의 자신감을 갖고 있으며, '안 되면 되게 하라'는 정신은 작전 수행을 성공으로 이끄는 힘이 될 뿐 아니라 국민들에게도 자긍심을 심어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해군 특수전전단, 해군 해난구조대, 공군 항공구조사, 해병 특수수색대 등 육해공 특수부대를 거론하며 "평시에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어떤 임무든 목숨을 걸고서라도 완수해내고야 마는 특수전 장병들이 참으로 자랑스럽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도 항상 든든하게 생각하실 것이라며 "군 최고통수권자이자 선배 전우로서 깊은 신뢰와 애정을 보낸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전통적 안보에서 포괄적 안보 개념의 변화에 맞춰 강해지고 있는 군의 위상과 역할을 부각했다. 기념식 시작 전 직접 사열했던 전술지휘 차량, 최강 공격헬기 아파치,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등의 군자산들을 열거했다.

associate_pic
[이천=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0.09.25.scchoo@newsis.com
문 대통령은 "저는 오늘 이 자리에 우리 기술로 개발 중인 첨단기술자산, 전술 드론과 무인 전투차량의 호위를 받으며, 역대 대통령 최초로 국산 전술지휘 차량을 이용해 도착했다"면서 "행사장 하늘을 채운 해군과 공군 특수전 부대의 세계 최강 대형공격헬기 아파치, 블랙호크와 한국형 중형기동헬기 수리온의 위용에서 '평화를 만드는 미래 국군'의 모습을 충분히 확인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 국군은 전통적인 안보위협은 물론, 코로나와 같은 감염병, 테러와 재해재난 같은 비군사적 위협에도 대응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개념과 형태의 전쟁에도 대비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의 구현을 앞당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래 국군의 강력한 힘은 우리 과학기술의 역량으로 만들어질 것"이라며 "올해 한·미 미사일 지침을 개정해, 탄두 중량의 제한 해제에 이어 우주발사체에 고체 연료를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군 최초 군사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 2호에 이어, 고체 우주발사체로 잠재적 위협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는 정찰위성을 쏘아 올릴 능력을 갖춰나갈 계획"이라며 "현재 우리 육군이 보유하고 있는 사거리 800㎞급 탄도미사일, 1000㎞급 순항미사일보다 더 정확하고 강력하며, 더 먼 곳까지 날아가는 미사일이 우리 땅을 지키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의 의무를 묵묵히 다하는 청년들에게 국가는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내년 병장 봉급 기준 60만 8천 5백 원으로 예산을 편성했고, 병사들의 단체보험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무복무 중 발생한 질병에 대해 국가의 책임을 강화했고, 복무 중 발병한 중증·난치성 질환 의료지원도 확대했다"며 "전역 후에만 가능했던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신청을 복무 중에도 가능하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또 "복무 중 입은 부상을 치료하는데 공백이 생기지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세대 장병들의 눈높이에 맞게 복무여건과 시설, 인권문제를 포함하여 병영문화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노력도 꾸준히 계속해 나가겠다. 깨지지 않을 신뢰로 여러분의 헌신에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