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찰 "'개천절 집회' 3중 차단"…서울경계-한강다리-도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5 12:00:00
경찰 지휘부 회의…개천절 집회 대책 등 논의
김창룡 "일부 대규모 집회 예고…불안, 걱정"
"공동체 안전 위협, 법질서 파괴…용납 안 돼"
개천절 집회 대응 병력·장비 최대 동원 방침
서울시 경계→한강 다리→도심권 3중 차단
대규모 집합 대비…"신속 해산, 불응엔 검거"
"불법 차량시위, 벌금·면허 정지·취소 병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회의실에서 열린 추석방역 및 개천절 집회 대비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25.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다음달 3일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려는 것과 관련, "경찰의 금지통고를 무시하고 불법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고 법질서를 파괴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강경 대응 방침을 강조했다.

김 청장은 25일 오전 열린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지난 광복절 집회로 인한 확진자가 600여명 넘게 발생했음에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에 또 대규모 집회 강행을 예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청장은 "연초부터 많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어려움을 감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규모 인원을 동원한 불법집회 개최에 대해 국민 불안과 걱정이 있다"고 했다.

이어 "경찰은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시민 안녕과 법질서를 해치는 집단적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 대응할 것"이라며 "방역을 위한 시민 노고와 정부 노력을 한 순간에 무너뜨리는 방역 방해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아직도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하려는 단체는 이를 즉시 중단하고, 참가하려는 분들은 자제하면서 법을 지키고 공동체 안전확보에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경찰은 개천절 집회 관련 불법행위 대응에 가용 병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의 경우 시 경계, 한강 다리, 도심권 순으로 3중 차단 개념의 검문을 통해 집결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검문소에서는 대규모 집회 참석을 위해 상경하는 차량을 회차시키는 등의 대응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대규모 운집이 예상되는 장소에는 경찰력과 장비를 대거 배치, 집합 차단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 청장은 "3중 차단 개념 검문소를 운영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고 주요 집결 예정 장소에는 병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불법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신속하게 해산 절차를 진행하겠다. 해산명령에 불응하는 참가자들은 현장 검거하고 직접 해산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회의실에서 열린 추석방역 및 개천절 집회 대비 전국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25. park7691@newsis.com
그러면서 "경찰 조치 과정에서 발생하는 공무집행방해 등 불법, 폭력 행위는 현행범 체포를 원칙으로 하고 여타 모든 불법행위도 면밀한 채증을 통해 끝까지 추적해 예외 없이 사법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차량을 이용한 대규모 시위에 대해서도 방역 관련 집회 대응 기조를 적용할 계획이다. 경찰은 차량 시위 준비, 해산 과정에 감염 확산 우려가 있으며 진행 시 교통 장애와 사고 발생 가능성 등이 있다고 보고 있다.

김 청장은 "대규모 차량 시위도 감염 확산 위험이 있고 심각한 교통 소통 장애와 사고 발생 우려가 크다"며 "일반 불법 집회와 마찬가지로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는 등 관계법령에 따라 엄정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불법 차량시위 운전자는 현행범 체포, 벌금 부과 등 사법처리는 물론 운전면허 정지, 취소를 병행하겠다"며 "차량은 즉시 견인하는 등 대인·대물에 대해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김 청장은 서울경찰청에 실효적 법집행 방안을 검토해 집회 관련 불법행위에 대응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파악된다. 다른 지방경찰청에 대해서는 불법성, 감염 우려 등 참가자 관련 대응 조치 이행을 요구했다.

또 경찰 조직원 전반에 대해서는 "전국 경찰이 비상한 각오로 지혜와 힘을 모아 국민 안전보호와 경찰 소명을 완벽히 수행해 달라"고 촉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