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금강 세종보 해체 의결…해체 시기는 자연성 회복사업 거쳐 결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5 15:11:57
금강유역물관리委, 25일 금강 3개보 처리방안 의결
공주보, 상시 개방 후 부분해체…백제보 상시 개방
이달 말 국가물관리위원회에 5개보 처리방안 제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5일  대전 유성구 ICC호텔에서 열린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제3차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제공) 2020.09.25.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정성원 기자 = 환경당국은 금강 세종보를 해체하되, 추후 실시할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의 성과와 지역의 여론을 고려해 해체 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외에 금강 공주보는 부분해체, 백제보는 상시 개방하는 방안이 나왔다.

환경부는 25일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금강 3개 보 처리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 소속인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물관리기본법 제20조에 따라 유역 차원의 물관리 관련 중요한 정책을 결정하고, 현안을 조정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날 위원회 회의에서 세종보는 해체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다만, 해체 시기는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의 성과와 지역 여건을 고려해 결정하기로 했다.

이 같은 결정은 세종보 설치로 훼손된 금강의 자연성을 회복하면서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의 성과를 토대로 보 해체에 반대하는 주민들을 설득해야 한다는 판단에서 나왔다.

앞서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세종특별자치시는 세종보 처리 방안과 별개로 금강 세종시 구간의 자연성 회복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금강 세종시 구간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선도사업은 생태 보호 및 서식지 확대, 물순환 개선, 유량 확보 및 수질 개선, 체험형 친수 콘텐츠 개발 등을 목표로 한다.
 
공주보는 부분해체하되, 현재처럼 상시 개방하면서 지역 여건 등을 고려해 부분해체 시기를 결정하기로 했다.

다만, 공주보의 경우 부분해체로 발생할 수 있는 물 이용 및 환경 악영향을 고려한 개선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백제보는 상시 개방하기로 했다. 상시 개방 결정은 장기간 관측 결과를 토대로 평가한 경제성 분석, 안전성, 수질·생태, 지역 인식 등을 고려한 것이다.

백제보의 경우 보 상시 개방으로 발생할 수 있는 주민들의 물 이용 불안감을 줄이고, 녹조, 수질오염을 지속적으로 관측할 필요성이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이날 나온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의 의견과 오는 28일 개최될 영산강·섬진강유역물관리위원회의 승촌보·죽산보 처리 의견을 검토해 5개 보의 처리방안을 결정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지난 2018년 완전 개방된 세종보 인근에 모래톱이 드러나 있다. 2018.10.01. ppkjm@newsis.com
앞서 지난해 2월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기획위원회는 '금강·영산강 보 처리방안 제시(안)'을 통해 금강 세종보·공주와 영산강 죽산보를 해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보 처리방안을 최종 결정하는 국가물관리위원회는 각 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이에 대한 검토의견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는 정책분과위원회를 중심으로 보 처리방안 설명회를 열고 관계 지방자치단체의 의견을 청취해 왔다.

이상진 금강유역물관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앞으로 우리 강이 자연성을 회복해 건강한 하천을 모든 국민이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