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경남,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누적 286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5 18:34:36
창원서 검사 60대 여성, 실제 거주지는 부산
창원경상대병원 응급실 일시폐쇄 방역소독
associate_pic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 창원에서 25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

이로써 경남의 누적 확진자는 286명으로 늘었다. 입원자는 22명, 퇴원자는 264명이다.

경남도 서면 브리핑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부산이 실거주지인 60대 여성(경남 289번)으로, 전날 저녁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응급실에서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후 양성으로 나와 창원경상대학교병원에 입원했다.

경남 289번의 최초 증상은 지난 18일이었고, 24일 진료를 위해 부산의 한 병원에 방문했다.

검사결과 폐렴 소견이 있었고, 의료진 판단에 따라 전날 저녁에 상급 병원인  창원경상대학교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송 시에는 긴급환자 민간이송업체의 구급차로 이동했다.

창원경상대학교병원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고, 검사결과가 나오기까지 격리조치를 했다.

경남 289번 확진에 따라 창원경상대학교병원은 이날 낮 응급실을 폐쇄하고 방역소독을 완료했다.

질병관리청은 검사기관 소재지 기준으로 통계를 분류하고, 실제 환자를 관리하는 시·도에서는 확진 당시 환자가 있는 지역을 기준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시에서 실제 거주하고 있지만, 경남 289번 확진자로 관리를 하게 된다.

지난 24일 이전의 동선과 접촉자에 대해서는 현재 부산시 방역당국에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창원경상대학교병원 이송 후 접촉자가 있는지 여부도 경남도 방역당국에서 파악하고 있다.

한편, 경남의 코로나19 확진자 번호는 집계착오로 음성 3명에게 번호를 부여해 실제보다 3번이 더 높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