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명성교회 불법세습은 돈·권력의 힘…교단, 책임회피 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5 18:31:06
교회개혁실천연대 논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명성교회 부목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5일 오후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모습이 보이고 있다. 2020.02.25.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교회개혁실천연대가 명성교회 세습건을 '불법'으로 규정하며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교단을 향해 "더는 책임을 회피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교회개혁실천연대는 25일 '이것이 명성교회 돈과 권력의 힘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예장통합은제103회 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을 불법이라 결정했다. 하지만 치리는 지연했다. 제104회 총회에서는 지난 총회에서의 결정을 번복하는 수습안을 내놓았다.

지난 21일 오후 진행한 교단 총회에서는 명성교회 세습건이 안건으로 상정됐으나 온라인 개최, 개최기간 대폭 축소 등의 이유로 논의하지 못하고 총회를 마쳤다.

교회개혁실천연대는 명성교회에 대해 "불법세습을 감행함으로써 교단 법질서를 어지럽히고 한국교회 역사에 오점을 남겼으며, 심지어 시민사회에서도 탄식과 실망의 대상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명성교회가 오늘까지 버티고, 내년 1월 김하나 목사가 위임목사로 돌아오려는 시도까지 총회 임원회를 비롯한 유력한 총대들의 폭넓은 지지와 옹호가 있지 않고서는 가능하지 않다"며 "명성교회를 두둔한다는 확신이 든다. 돈과 권력의 하수인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도대체 언제까지 절차와 적법이라는 허울에 숨어 세습을 옹호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또한 "명성교회는 조직적이고 치밀하게 세습을 준비했다. 세습금지법을 무력화하고, 노회를 마비시키는 만행을 저질렀다. 어마어마한 재정 비리, 목사의 우상화, 교회의 사유화, 돈과 권력에 대한 욕망을 은폐했다. 명성교회의 불법세습을 막는 것은 그들이 감춘 부패의 연결고리를 끊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명성교회를 놔두는 것은 한국교회에 엄청난 위험요소다. 돈과 권력을 가진 자의 횡포와 그를 비호하는 세력이 존재한다는 진실을 외면하는 것은 맘몬이라는 우상에 절하는 자들로 인해 침몰해 가는 한국교회를 방치하는 것"이라고 했다.

교회개혁실천연대는 "정의의 실현이 더 늦어져서는 안 된다. 명성교회 불법세습 사태에 대한 정의로운 판단과 치리가 없다면 교단헌법은 휴지조각에 불과할 것이고 교단의 신뢰를 바로 세울 수 없고, 시민사회로부터 외면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