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추미매 장관은 퇴진하라"…서울 5개 구간서 차량시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6 17:59:01
시민단체 새한국, 서울 5개 구간 차량 시위
경찰 "신고대로 시위 금지 구역 내로 안 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 회원들이 지난 19일 서울 마포구 유수지 주차장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차량행진을 준비하고 있다. 2020.09.19. chocrysyal@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개천절 차량 집회를 예고한 시민단체가 26일 서울 시내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차량 행진을 벌였다.

경찰에 따르면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은 이날 오후 2시께부터 서울 시내 5개 장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차량 행진을 했다.

이 단체는 ▲마포유수지주차장~서초소방서 10.3㎞ ▲사당공영주차장~고속터미널역(왕복) 11.1㎞ ▲도봉산역 주차당~신설동역(왕복) 25.4㎞ ▲신설동역~왕십리역 7.8㎞ ▲강동 굽은다리역~강동 공영차고지 15.2㎞ 등 5개 구간에서 차량 행진을 했다. 차량은 9대 이하로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위 금지 장소를 진입하지 않는 신고였고, 신고대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응암공영주차장~구파발 롯데몰(왕복) 9.5㎞ 구간에서도 차량 시위를 하겠다고 신고했다. 새한국은 이 구간에서는 차량 시위를 진행하지 않았다.

앞서 새한국 집행위원장 서경석 목사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과 함께 2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개천절 집회를 카퍼레이드로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 집행위원장은 당시 "저희 단체는 가장 이상적으로 집회를 했을 경우를 상정해 10월3일 200대 차량 행진을 하겠다"면서 "그러면 정부가 당장 금지통고를 할 것이다. 금지통고를 받자마자 저희는 행정 소송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 등은 애초 개천절 집회를 중단하겠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했지만, 기자회견 장에서 차량 집회를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