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해경청 방문…"해경 간 상호 연락 안돼…靑 지시 없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6 18:42:56  |  수정 2020-09-26 19:04:31
해경청장 만난 국민의힘 "해경, 교통문자방송 4번 했다"
"통신 라인 있는데도 연락 없어…국민 생명 소홀히 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팀장을 맡은 한기호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제1차회의에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2020.09.26.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이 26일 북한군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에 대해 "(실종자 수색 당시) 국방부와 수색의 모든 책임을 지고 있는 해경 간에 상호 연락이 안 됐다고 느꼈다"며 "해경은 (실종자) 구조와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지시받은 사항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께 인천 해양경찰청을 찾은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위원들은 김병로 해양경찰청 차장 등 관계자들과의 접견 후 "해경은 (실종 당시) 우리 해상에 교통문자방송(실종자 안내)을 한글과 영문으로 각각 2번씩 총 4번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것을 북한이 알고 있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고 해경으로부터 답변 받았다"고 설명했다.

TF 팀장인 한기호 의원은 "북한은 2019년 6월 동해상에서 자신들 배가 실종됐을 때 (남측에) 구조해서 보내 달라고 한 적이 있다"며 "통신 라인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전혀 상호 연락이 없었다는 것은 국민의 생명을 소홀히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국방부가 해당 공무원의 실종 당시 수색에 어디까지 관련됐었는지를 조사하고, 남북공동조사단 구성도 추진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