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英서 수천명 코로나 대책 항의…하루 확진자는 7000명 육박(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6 23:55:44
마스크 착용 안 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도 무시
경찰 해산 시도에 충돌 격화…부상자 발생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 2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트래펄가 광장에서 수천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를 철폐하라고 항의하는 '우리는 동의할 수 없다(we do not consent)' 시위에 참여했다. 2020.09.26.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2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수천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를 철폐하라고 항의했다.

이날 BBC, 가디언에 따르면 런던 트래펄가 광장에서 수천명이 '우리는 동의할 수 없다(we do not consent)' 시위에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술집을 잃으면 영국의 영혼을 잃게 된다', '더 이상의 마스크를 거부하고 더 이상의 락다운(봉쇄)을 거부한다', '공포가 아닌 자유'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었다.

참가자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밀접하게 붙어 시위를 벌인 탓에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도 무시됐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자 영국은 일부 제한 조치를 다시 도입했다.

이에 따라 24일부터 밤 10시 이후 술집, 음식점의 영업을 금지하고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 사무직 종사자들에 대해서는 다시 재택 근무령이 내려졌다.

실내외 모임 인원은 6명으로 제한했다. 시위에는 이 규정이 적용되지 않지만, 시위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위험 평가서를 제출해야 한다.

아데 아델레칸 런던 경찰 총경은 "명백하게 많은 사람이 모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하고 자신과 사랑하는 이들의 건강을 위험에 빠트리고 있다"며 "어떤 폭력에도 신속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경찰은 시위대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산을 시도했지만 시위대는 해산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결국 경찰과 시위대 간 충돌이 발생했다.

시위대는 병을 던졌고 경찰은 진압봉을 사용했다. 분위기가 고조되자 경찰은 폭동 진압용 헬멧을 착용했다. 

눈에 띄는 부상을 입은 사람도 보였다고 가디언은 전했다.적어도 시위대 3명과 경찰 1명이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다. 

영국 보건부에 따르면 25일 신규 확진자는 6874명으로 사상 최대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