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군포서 가족모임 후 7명 확진…감염경로 불분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7 18:18:41
associate_pic

[안양·군포=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군포시의 한 가정집에서 모임을 한 가족 6명과 이들 가족과 접촉한 지인 1명 등 총 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 군포시는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166~169번으로 각각 분류됐다. 특히 이중 166~168번 등 3명은 일가족이다. 이들 3명은 군포시 궁내동에 거주하는 A씨의 집에서 지난 13일 가족 8명이 모임을 가졌다. 이후 6명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첫 확진자는 100세가 넘는 A씨가 기력저하 증상이 나타나 지난 25일 원광대 산본병원 응급실에서 진료 및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이어 함께 사는 50대 자녀 B(군포 165번)씨가 26일 확진됐다.

27일에는 A씨의 80대 배우자인 C(군포 166번)씨와 같은 집에 사는 다른 50대 자녀(군포 167번) D씨가 잇따라 확진됐다.

또 이날 안양시 동안구 귀인동 거주 60대 자녀(안양 194번) E씨와 그의 20대 자녀(안양 195번) F씨가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족 모임에 참석한 군포 이외 지역 거주 가족 2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또 A씨의 집에 드나든 군포시 산본1동 거주 60대(군포 168번)도 27일 확진되면서 군포 가족 모임 발 확진자는 지난 사흘 동안 7명이 됐다. A씨가 가장 먼저 확진됐지만, 증상발현은 안양 F씨가 가족 모임 다음날인 14일 제일 먼저 나타났다.

하지만 이들의 감염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한편 이날 확진된 군포 169번 확진자 G씨는 50대로 오금동에 3명의 가족과 함께 거주한다. G씨의 감염경로 또한 조사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