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낙연 "남북 공동조사 제안, 北 신속히 수용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7 19:06:28
"비무장 민간인에 총격,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 어려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2020.09.23.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관련되는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바다에 표류하는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총격은 어떤 이유에서든 용납하기 어려운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으니,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며 "다만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당초 우리 군은 북한군이 해수부 공무원을 사살한 후 바다 위에서 기름을 붓고 불태웠다고 밝혔으나 북한은 총격 후 공무원이 사라졌으며, 태운 것은 부유물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정치권 안팎에서 남북 공동조사를 통한 진상규명 요구가 제기돼 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