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공동 조사·통신선 복구' 요청에 묵묵부답…軍 "복구 안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8 11:24:24  |  수정 2020-09-28 11:47:23
국방부 "아직 복구 안 된 것으로 알고 있다"
"당시 조각난 첩보만으로 군사 대응 어려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해지구 군통신선. (뉴시스DB)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청와대가 북한에 군 통신선을 복구해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28일 오전 현재 북측은 응하지 않고 있다.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 직무대리는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일단 군 통신선과 관련해서는 아직 복구가 안 된 것으로 제가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전날 긴급안보관계장관회의 결과 발표에서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밝혔지만 북한은 아직 받아들이지 않은 상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대브리핑 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7.   scchoo@newsis.com
이 밖에 문 직무대리는 해양경찰청의 이 사건 수사와 관련, "(사살 사건 관련) 해경 수사와 관련해서 양 기관이 자료제공 방법이라든지, 범위 등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방부는 해경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예정"이라고 국방부 방침을 밝혔다.

그는 북한이 우리측의 시신 수색작전에 영해 침범이라 주장한 데 대해선 "기본적으로 NLL(서해 북방한계선)은 실질적인 해상분계선"이라며 "NLL이 준수되고 존중돼야 한다는 변함없는 원칙이 있다"고 반박했다.

문 직무대리는 왜 해당 공무원을 구하기 위해 군사행동을 하지 않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국민의 목숨과 생명, 재산에 비할 것은 없다"면서도 "다만 여러 조각난 첩보들을 갖고 그 상황에서 군사적 대응을 하는 것이 그렇게 쉽지만은 않았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